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 부림동 도면. 노란색 부분은 1차 대상지이고 붉은색 부분은 주공9단지 주택조합 재건축 과정에 지중화작업을 할 예정이다. 부림동 구간은 830m이다. 과천시청 자료.

 

과천시내 문원동 부림동 별양동 중앙동 등 단독주택지역에는 아직도 전봇대가 지상에 설치돼 있다. 주택에서 창문을 열면 눈앞에 얼기설기 엉킨 전선줄이 보여 안전을 위협한다.



문원동 부림동 11월 지중화 공사 착공...전신주 54개 변압기 27개 등 철거 




과천시는 17일 문원동 공원마을과 부림동 단독주택지 전봇대를 뽑고 전깃줄을 땅속으로 넣는 사업을 올 11월부터 착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구역은 지난해 1월 한전의 지중화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전주 54본, 변압기 27개소, 특고압 전선 등이 철거될 예정이다.

8월부터 10월까지 실시설계를 할 예정이다. 


문원동 공원마을 도명. 파란색은 기완료된 구역이고 노란색 부분이 이번 사업 대상지이다. 구간 길이는 960m이다.


구간은 문원동 공원마을  960m, 부림동 단독주택  830m이다. 

 총 공사비는 85억6410만원이다. 

과천시가 47억5090만원, 한국전력 31억7850만원, 통신사가 6억3570만원을 부담한다.


 배전선로 지중화 공사에는 각종 보안등, CCTV, 마을방송 등 시설물 공사도 함께 진행된다. 도로포장 복구비용까지 포함해 총 92억 원의 사업비가 들어갈 예정이다. 



별양동 중앙동은 내년 3월 착공 예정...실시설계는 올해 10월부터 


 


별양동 도면. 파란색은 기완료된 구역이고 노란색 구역이 이번 사업 대상지이다.  구간 길이는 610m이다. 

과천시 별양동과 중앙동 단독주택지는 내년 3월 착공 예정이다.

실시설계는 올해 10월~22년 2월에 시행할 계획이다.


한전과 8, 9월 경에 협약서를 체결하고 사업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공사 구간은 별양동 단독주택은 610m, 중앙동 단독주택은  810m이다. 


총 공사비는 66억2540만원을 추정하고 있다. 

이 중 과천시가 36억8060만원, 한국전력이 24억 5400만원, 통신사가 4억9080만원을 부담한다.



중앙동 도면. 파란색은 기완료된 구역이고 노란색은 이번 지중화 대상지이다. 구간은 810m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2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