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최재형 전 감사원장(사진·YTN캡처)이 15일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지난달 28일 감사원장 사퇴 이후 17일 만이다.

국민의힘 밖 유력 주자의 첫 입당 사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선두에 선 야권의 대선후보 경쟁 구도가 새 국면을 맞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평당원으로 입당했다"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직접 환영해주시는 데 대해 매우 특별한 배려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사드리고 좋은 정치를 함으로써 국민들께 보답해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재형 “ 온 국민이 고통 받는 현실에서 정권교체가 가장 중요한 명제”



최 전 원장은  "온 국민이 고통 받는 현실에서 가장 중요한 명제인 정권교체를 이루는 중심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돼야 한다"고 입당 배경을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정치를 시작하겠다고 마음먹은 이상, 정당 밖에서 비판적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보다는 정당에 들어가서 함께 정치를 변화시키는 주체가 되는 것이 바른 생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가 보이지 않는 청년들이 이제는 희망을 품고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그런 나라를 만드는 데 앞으로 제 모든 걸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추구하는 정치적 가치는 새로운 변화와 공존"



최 전 원장은 자신이 추구할 정치적 가치를 묻자 "새로운 변화와 공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라가 너무 분열돼 있다. 여러 가지 정책들이 선한 뜻으로 시작했다고 해도,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데, 그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 몫이 되고, 특히 어려운 분들에게 피해가 간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를 향해 "국민들은 우리나라 장래가 어떻게 갈지 우려한다"며 "현재 정부가 수행하는 정책들이 지속 가능한가에 대해 많은 의문이 있다"고 공세를 취했다.


최 전 원장은 먼저 대권행보를 시작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에 거리를 두는 상황을 의식하고 입당을 서두른 것이냐는 질문에 "저는 지금까지 다른 분들의 행동이나 선택, 이런 것에 따라서 저의 행보를 결정해오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민주주의 핵심 가치인 정치적 중립 훼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5일 국민의힘에 입당하자 더불어민주당은 “민주주의 핵심 가치인 정치적 중립을 훼손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진욱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감사원장 임기 중 사퇴하고 곧바로 정치권에 입당한 것은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는 반헌법적 사례를 남긴 것”이라며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은 민주주의 핵심적 가치인데 참담하다”고 했다.


민주당은 지난 2017년 최 전 원장이 감사원장에 임명될 즈음에 “파도 파도 미담 뿐이다” 라고 입에 침이 마를 정도로 ‘칭송’했다.

그러나 탈원전 정책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진행하자 적대적 관계로 바뀌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2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