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도청. 경기도는 11일 전년도 대비 올해 5월까지 부동산  거래 중 오피스텔 거래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경기도 부동산 중 공동주택은 거래가 감소했다. 

하지만 오피스텔은 전년도에 비해 배 이상 느는 등 거래가 급증했다. 

이로 인해 전체적으로 부동산 거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부동산 거래는 올해 1월에서 5월까지 총 20만5,728건(5월 4만216건)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7만3,529건 대비 18% 증가했다. 



오피스텔 성남서 20억에 매매됐지만 시가표준액은 32%에 그쳐  



공동주택 거래는 전년대비 17% 감소했다.

그러나 ▲개별주택(26%) ▲토지(31%) ▲오피스텔(133%)의 경우 모두 증가했다. 


특히 비주거용 부동산 중 오피스텔 거래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월중 취득 신고에 따르면 성남시 오피스텔(200.51㎡)이 20억 원에 매매됐는데, 이 오피스텔 시가표준액은 6억4천만 원으로 현실화율은 32%에 그쳤다.


부동산거래 상위 시․군을 보면, 개별주택 거래는 양평군이 가장 많은 688건이었다.

토지 거래는 화성시가 가장 많은 1만3,750건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2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