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KAI, 대표 안현호)와 17일 교내 본관 3층 대회의실에서 항공우주 방위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국내 최대의 방산업체인 KAI와 MOU를 맺은 것은 서경대학교가 국내 대학 중 최초이다.


17일 협약식에는 국회부의장을 지낸 서경대 최영철 총장(앞 줄 왼쪽서 네번째), 군사학과 채성준 학과장(왼쪽서 세번째), KAI 노무종 상임고문(오른쪽서 두번째), KAI 이태수 대외협력팀장(맨 오른쪽 )과 서경대 김범준 부총장, 조동연 교수, 경영학부 김종훈 교수, 문승현 산학협력단 과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한반도 안보환경 및 국방정책의 변화에 따른 향후 대응전략 수립 △향후 미래전 양상 변화에 따른 국방무기체계 획득 및 유망 신규산업의 발굴과 사업화 방안 강구 △항공우주 방위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정책 발굴 및 제도 개선 △항공우주 방위산업 인력육성을 위한 상호 협력 △기타 산업 발전을 위한 제반(세미나 및 포럼 개최) 사항 추진 등 공동의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서경대학교 군사학과는 2008월 3월 서울지역 최초로 개설됐다.

국가안보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면서 통일한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군사전문가 및 장교를 양성하는 요람이다.


서경대는 “학과 개설 이후 졸업생 전원이 육군, 해군, 해병대 공군 장교로 100% 임관해 취업이 보장된 점이 강점”이라며 “지금까지 400여 명의 정예 초급장교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KAI는 한국의 대표적인 방위산업체다.

사업분야는 항공기 완제품, 항공기 부품, MRO(정비서비스) 등이다. 

군수시장 부문에서는 T-50, KT-1와 같은 국산 항공기를 해외에 수출하고 있다.

민수시장 부문에서는 미국의 보잉, 록히드마틴, 트라이엄프(Triumph), 유럽의 에어버스 등에 항공기 기체구조물 수출 사업을 하고 있다. 

또한 우주사업의 일환으로 다목적실용위성, 정지궤도복합위성 등의 본체 및 핵심부분품을 설계, 제작하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96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