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청와대가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에 건립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 사저 공사를 중지했다. 

28일 양산시민신문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최근 하북면 단체들이 주민 의견 수렴 없이 사저 건립을 일방적으로 추진했다며 일제히 반대 의사를 밝히자 청와대 경호처는 23 일 양산시에 공사중지 사실을 신고했다.

 

 청와대 경호처는 지난 8일 평산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착공보고회를 열고, 지하 1층-지상 1층 2개동 규모의 사저 경호시설 공사에 착수했다. 

경호처는 지난달 15 일 양산시에 착공계를 제출했으며, 연말까지 준공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주민자치위원회와 이장단협의회,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청년연합회 등 하북면 17 개 사회단체는 대책회의를 거쳐 대통령 사저 신축에 반대하기로 뜻을 모으고 현수막 설치 등 행동에 나섰다. 

양산시가 대화를 시도하려 마련한 간담회에도 1명 빼고 전원 불참했다. 


이처럼 사회단체들이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자 청와대가 사저 경호시설 신축 공사를 잠시 멈추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사를 잠시 스톱한 것은 맞다. 절대 지역 주민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하라는 (대통령의) 뜻"이라며 "무리하게 공사를 추진하지 말고, 잠깐 멈추고 점검해보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사저 이전 가능성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사저는 쉽게 옮기고 하는 게 아니지 않나"라고 선을 그으면서 "절차를 준수하며 (사저 공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혹시라도 먼지, 소음 등의 피해나 위험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을 한 번 더 점검해 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하고자 한다"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8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