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해 “변죽만 울렸다”고 비판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내 노력에 대한 배은망덕(ungreatful)"이라고 발끈했다.




트럼프(사진) 전 대통령은 23일 이메일 성명을 통해 문 대통령이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대북 비핵화 협상에 대해 '변죽만 울렸을 뿐 완전한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고 말한 것과 관련, 이같이 강한 배신감을 토로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그는 나아가 "가장 힘든 시기에 알게 된 (그리고 좋아하게 된) 북한의 김정은은 문재인 현재 한국 대통령을 존중한 적이 없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트럼프 “문 대통령, 지도자로서 협상가로서 약했다” 



트럼프  "김정은, 문 대통령 존중한 적 없어"



또한 "문 대통령은 미국에 대해 장기간 지속된 군사적 바가지 씌우기와 관련한 것을 제외하면 지도자로서, 또 협상가로서 약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국을 향한 (북한의) 공격을 막은 것은 언제나 나였지만 그들에게 불행하게도 나는 더 이상 거기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자신의 방위분담금 대폭 증액 요구를 비판한 데 대해서도 "우리는 수십 년간 바보 취급을 당했지만 나는 우리가 제공하는 군사적 보호와 서비스에 대해 한국이 수십억 달러를 더 지불하도록 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한국이 우리에게 지불하기로 합의한 수십억 달러를 심지어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도 싸잡아 비판했다.



문재인 “ 바이든 대통령과 마주 앉는 것이 중요한 출발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에 대해 "변죽만 울렸을 뿐 완전한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고 유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자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방위비분담금 대폭 증액 요구에 대해서도 "타당하고 합리적인 산정 근거가 없는 그런 요구였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조 바이든 미대통령에 대해 "하루빨리 마주 앉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나는 바이든 대통령께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실제적이고 불가역적인 진전을 이룬 그런 역사적인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고 북한과의 대화를 주문했다.

이어 “트럼프 정부가 거둔 성과의 토대 위에서 더욱 진전시켜 나간다면 그 결실을 바이든 정부가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장 폭파, 로켓 엔진 실험장, 영변 핵 복합단지 폐기로 이어지는 단계적 접근방식을 제안한 뒤 "이러한 단계들이 미국의 상응하는 양보와 잘 맞아들어가면 대륙간탄도미사일과 같은 북한에게 더욱 소중한 자산들의 제거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대화와 외교가 비핵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노이 회담에서 북미 양국이 실패를 경험한 바 있기 때문에 실패 토대 위에서 서로 보다 현실적인 방안을 머리를 맞대고 찾아 나간다면 나는 양측이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미중갈등과 관련해선 "만약 미중간의 갈등이 격화된다면 북한이 그런 갈등을 유리하게 활용하거나 이용하려고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뉴욕타임스 "문 대통령 외교적 묘책 자랑했지만 한반도 상황 흐트러진 것 인정"



<뉴욕타임스>는 기사를 통해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두 명의 예측 불가능한 북한과 미국 지도자들이 직접 만나도록 이끌은 자신의 2018년 능란한 외교적 묘책에 대해 자랑스러워했다"면서 "하지만 문 대통령은 현실적이기도 했다.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기 위한 자신의 작업이 흐트러지기 시작했다고 조용히 인정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8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