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재명, 문 정부에 “백신 접종 자율권 달라” - 경기도민들 "이러다 러시아백신 맞나?" 우려 커져
  • 기사등록 2021-04-23 17:01:24
  • 기사수정 2021-04-28 12:25:49
기사수정



경기도 이재명 지사가 23일 지방정부의 백신 접종 자율권을 확대할 것을 정부에 공식 건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로서는 백신도입에 대해 야당으로부터 무능하다는 비판을 받는 국면에서, 민주당 소속 유력차기 대권주자가 직접 백신도입과 접종을 하겠다고 나서 안팎의 도전을 받는 형국이 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백신확보 관련 정부 정책건의’란 제목의 건의서를 이날 질병관리청에 전달했다. 

이 지사가 백신 도입의 다양화와 접종권의 지자체 부여를 정부에 촉구한 것이다. 



이재명 러시아백신 스푸트니크 도입 검토에 접종 자율권도 요구 



이 지사는 15일 도의회에서 “ 경기도에서라도 독자적으로 백신을 도입해서 접종할 수 있을지를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1일 대책회의에서 이 지사는 러시아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을 검토한 사실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백신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어야 하며, 스푸트니크 백신을 포함한 백신 공개 검증의 장을 열어 조속히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날 질병관리청에 보낸 건의서는 이같은 이 지사의 주장이 담겨 있다. 



문 대통령 이 지사 요구에 백신정책 혼선 곤혹스러운 입장  



이 지사의 러시아백신 도입 검토에 청와대도 러시아백신에 대한 검토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기도에 백신접종자율권을 달라는 이 지사의 요구에 문재인 대통령이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정부의 백신정책에 혼선을 빚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백신도입 혼선과 11월 집단면역 실패 가능성에 초조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 지사의 이 같은 요구에 곤혹스러운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 간 힘겨루기로 비쳐질 수 있고, 이 지사의 백신 자율권 요구가 국민과 야당의 백신 혼란 비판에 힘을 실어줄 것에 우려하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지지 떠받치던 코로나 민심 정반대로 돌아서....백신수급불안으로 부정평가 20%포인트 급등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 백신 수급 불안으로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잘못하고 있다'는 비판여론이 '잘하고 있다'는 긍정여론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20~22일 사흘간 전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물은 결과 43%가 '잘하고 있다', 49%는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 달 전 조사(3월19) 조사와 비교하면 긍정평가는 17%포인트 급락한 반면, 부정평가는 20%포인트 급등했다.


코로나 정부대응 긍정·부정률이 역전한 것은 1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지난해 2월말이래 1년 2개월 만이다.

 대구 집단감염 발생 직후인 지난해 2월 말 조사에서 긍정률 41%, 부정률 51%였다.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한 달 전보다 백신 수급 문제 지적이 크게 늘어, 백신 수급 불안이 불신여론의 핵심이 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31%로 나타났다.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8%.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정세균, 이 지사 러시아백신 도입에 반대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 지사의 요구에 반대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지사의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 주장에 대해 "현재는 그걸 구매할 필요가 아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구매는 식약처나 질병청, 보건복지부가 중심이 될 일로 지자체가 할 일은 따로 있다. 혼란만 초래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경기도, 신속한 안정성 검증 통해 백신도입 다양화해야



경기도는 건의문에서 신속한 안전성 검증을 통해 백신 도입을 다양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백신의 신규 도입과 관련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 의약품청(EMA) 등 해외 유력 전문기관의 승인 여부는 중요한 참고 요소가 될 수 있으나, 우리 정부도 자체적으로 심사․검증할 수 있는 체계 및 역량이 갖춰져 있다는 설명이다. 


도는 백신 도입 다양화 결정 시 위탁생산이 가능한 기업을 발굴하고 설비를 지원하는 등 지방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피력했다. 

실제로 도는 최근 경기도내 기업을 대상으로 백신 위탁생산 가능성이 있는 기업이 있는지, 어떤 지원을 할 수 있는지 등을 확인하는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연령, 건강상태, 해외출국 등 다양한 접종 상황에 따른 지방정부의 백신 선택권을 확대해 백신 접종에 대한 국민의 거부감을 최소화하고 신속하고 효율적인 접종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경기도민 "정부와 경기도, 백신정책 혼선 빨리 정리해야 "



일부 경기도민 사이에는 "이러다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러시아 백신을 맞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번지고 있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정부가 백신도입을 두고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채 실기하고 변명으로 일관하면서 국민신뢰를 잃은 상황"이라며 "정부의 백신리더십이 혼선을 빚고 있는데 여기에 유력차기대권주자인 경기도지사가 자체적으로 백신 도입을 하고 접종권을 나눠달라고 하고 있어 혼란스럽고 백신정책이 산으로 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 이재명, 중대본회의 결석하고 그런 말 하는 것”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6일 이재명 지사의 러시아백신 도입 주장에 대해 "그분이 중대본회의에 잘 안 나오셨던 것 같다"며 거듭 비판의 화살을 날렸다.

정세균 전 총리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그분이 원래 중대본에 참석해야 되는데, 중대본에 참석하면 정부가 어떤 노력하고 있고 백신상황이 어떤지 접종계획은 뭔지 다 알게 된다. 그 내용을 잘 알게 되면 그런 말씀을 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행자가  '이 지사가 결석을 여러 번 했냐'고 묻자, 정 전 총리는 "예"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8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