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에서 김웅(51) 초선의원이 깜짝 부각돼 눈길을 끈다.


새로운 보수당 유승민 전 대표가 영입했던 김웅(오른쪽) 국민의힘 의원. 


머니투데이가 의뢰한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주호영 의원(5선·62 ·대구 수성구갑)이 1위, 김웅(초선·서울 송파구갑) 의원이 오차범위 내에서 2위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업체 PNR ㈜피플네트웍스가 지난 18일 전국 성인 1천10명에게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로 누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다.


 19일 이 조사에 따르면 16.6%가 주호영 의원을 꼽았다.

 이어 검사 출신 초선인 김웅 의원이 11.3%로 뒤를 이었다.


 김 의원에 이어 김무성(10.2%), 조경태(8.0%), 홍문표(6.6%), 윤영석(2.1%) 순으로 나타났다. 


'그 외 인물', '없음'이란 응답이 각각 10.2%, 26.4%로 높게 나타났으며 '잘 모름, 무응답'은 8.7%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이러한 여론조사 결과가 국민의힘 당내 분위기를 얼마나 바꿔 놓을지 주목된다.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는 당원-대의원으로 구성된 선거인단 70%, 일반 여론조사 30%를 반영하게 돼 있다.

당내 조직이 약한 초선에게는 불리한 상황이다.


이번 조사는 100% 무선전화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율은 3.1%.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중진들을 제치고 김 의원이 여론조사에서 부각된 것은 국민들이 제1야당 국민의힘에 대한 쇄신을 바라면서 구태의연하지 않은 새 인물에 대한 선호도가 높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중도적 성향으로 정치 입문 후 젊은 층 유입을 위해 활발히 SNS 활동을 해왔다.


김 의원이 쓴 검사내전은 48쇄를 찍은 베스트셀러다. 

이 책은 JTBC 드라마로도 만들어졌다. 


그는 검찰에서 생활하다가 최근 정부여당의 검찰개혁에 반발하면서 “거대한 사기극”이라고 비판한 뒤 사직했다. 

이후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의 제안으로 정치권에 입문했다. 

새로운보수당으로 입당한 그는 최근 보수대통합과정에서 다른 의원들과 함께 미래통합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8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