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코로나19 백신 독자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정부의 오락가락 백신 수급계획과 저조한 접종 실적으로 백신 접종 불안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이런 와중에 불거진 이 지사의 백신 독자 도입 검토는 정부여당의 백신정책의 혼란상을 노정시키고 있다.

야당은 레임덕의 본격화라고 지탄했고 정부는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의회 임시회에서 '집단면역 달성을 위한 경기도 정책이 있는지'를 묻는 도정 질의에 "새롭게 다른 나라들이 개발해 접종하고 있는 백신들을 경기도에서라도 독자적으로 도입해서 접종할 수 있을지를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확진자가 늘고 있고 백신 접종의 속도가 나지 않기 때문에 경기도 차원에서 여러 백신의 도입 및 접종에 대한 법률적, 행정적 검토를 해오고 있다"고 했다.

 "구체적인 검토가 끝나면 질병관리청과 중수본에 건의하고 중앙정부의 방역 및 백신 접종 노력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가 언급한 다른 나라 백신은 러시아나 중국 등에서 개발한 백신을 지칭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지사의 독자백신 도입 검토는 여당 소속의 광역자치단체장마저 정부의 백신 수급에 대한 불신이 크다는 것을 확인시키는다는 점에서 백신 불안감을 심화시킨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16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백신독자도입 검토에 반대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지사의 독자 도입 추진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백신의 공급과 예방접종은 중앙부처에서 전국적·통합적으로 실시하는 사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지자체 단위에서 자율적으로 편성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야당에서 문 대통령 레임덕 사례라고 지적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이 지사의 이 한마디는 문재인 정권의 백신정책 무능과 실패를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질타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는 그동안 문재인 정권의 K방역을 찬양해왔다. 그런 이 지사가 경기도의 독자적 백신도입을 추진한다니 국민은 대체 이게 무슨 소리인지 어리둥절할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경기도라는 광역단체가 중앙정부의 도움 없이 독자적으로 백신을 도입할 수 있다면, 도대체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무엇을 했으며, 이 정부는 왜 존재하는가?"라고 반문한 뒤, "만약 이 지사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얘기를 그냥 해본 것이라면 '아니면 말고' 식의 아무말 대잔치는 국민의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어느 경우든 문재인 정권의 임기말 레임덕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기 짝이 없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건 레임덕의 전조가 아니라 최종형태"라고 힐난했다.이어 "'얘들아. 요즘 정권 지지율 빠지니까 말한다. 지금까지 문빠들 눈치 보느라 못했는데, 국가가 방역에 있어서 신뢰를 주지 못하고 있고 백신 도입에 있어서 투명하지 못하니 나 이재명이 문재인보다 낫다는 것을 보여주겠다'. 뭐 이런 의지의 표명이다. 귀추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79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