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31일 "명분 있는 승리가 가장 좋지만 패하더라도 명분 있게 패해야 한다. 그래야 차후를 도모할 수 있다. 가장 나쁜 게 명분 없는 패배"라는 고 말했다.

조기숙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것이 바로 노무현 정신”이라고 강조하고 문재인 정부와 여당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조 전 수석(사진)은 전날 문재인 정부에 대해 '무능보다 화가 나는 건 위선'이라는 강도높은 비판 글을 올렸던 이유에 대해선 "제 눈에는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이길 확률이 거의 없는데도 불구하고 명분 없는 패배로 가는 게 보였고, 그것만은 막고 싶었다. 그래야 차후를 도모할 수 있으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골수 친문지지자들을 향해 "민주당 혹은 문대통령의 극렬지지자들의, 생각이 다른 사람에 대한 막말과 비난, 훈계질이 도가 넘었다고 생각한다"며 "부모의 트라우마가 자식을 망치듯이, 지지자의 트라우마도 지도자를 잘못된 길로 이끌 수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지금 문재인 정부는 묻지마 지지의 영양과잉 상태"라면서 "이 때문에 청와대 참모들도 안이하고 의사소통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 과도한 묻지마 지지로 인해 위기요인이 산적한 데도 위기를 감지하지 못했다"고 질타했다.


그는 "물이 100도C가 되어야 끓는 것처럼 민심이 폭발하기 전까지는 심각성을 느끼지 못한다. 하지만 여론조사에서 박영선 후보가 박빙으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을 때에도 저는 이기기 어렵다고 주윗 분들에게 말했다"며 "LH사건이 아니라 다른 작은 말실수라도 트리거가 되어 결국 쌓아놓은 장작더미에 불을 붙이리라 보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생에서 제일 중요한 건 교육과 부동산"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교육-부동산정책 실패를 지적한 뒤, "이런 것들이 쌓여서 차곡차곡 땔감을 만들어놓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윤석열 총장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 가장 공정해야 할 현 정부의 법부무장관들은 국민들에게 신뢰를 주지 못했다. 윤 전 총장의 사퇴가 땔감에 기름을 부은 셈"이라며 조국-추미애도 비판하면서 "LH사태는 단지 성냥불에 불과하다. 변창흠 건교부장관의 LH 옹호발언은 기름에 물을 부었다. 폭발할 게 폭발한 것이지, LH사태가 근본원인이 아니란 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네거티브에 올인하는 민주당에 대해서도 "지금 민주당이 할 수 있는 건 명분있는 패배를 준비하는 것"이라며 "원래 약점 있는 후보를 상대로 선거에 이기기 가장 쉬울 것 같은데 우리 선거 역사상 네거티브해서 승리한 적이 없다"고 했다.

결론적으로 "노대통령은 농부는 밭을 탓하지 않는다고 했다. 여기서 밀리면 끝장이라며 조국 수호하다 지금 사태가 벌어진 것"이라며 "우리편의 부도덕에는 눈 감다가 상대의 거짓말을 비난한다고 그게 중도층에게 먹히겠나. 여기서 밀리면 끝장이 아니다"라며 거듭 '명분있는 패배'를 촉구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7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