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 더불어민주당 당무위원회 회의 때 좌석 문제로 이낙연 전 대표 측과 고성이 오갔다는 보도, 최근 풍설로 퍼진 LH 직원 땅 투기폭로 배후설 등에 대해 "지상최대의 이간 작전이 시작된듯"이라고 반발했다.


서울신문은 지난 9일 민주당 당무위원회 회의 전 이 지사 측이 이 지사의 좌석이 마련되지 않는 것을 발견하고 이 전 대표 측에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이 지사 측이 경위를 따지자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가 그동안 당무위에 참석하지 않다가 불쑥 나타난 것 아니냐고 맞서면서 양측은 고성을 주고 받았다고 보도했다.


또 LH투기 폭로에 이 지사가 있다는 배후설도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데, LH 사건을 폭로한 서정민, 김남근 변호사가 이 지사 측 인물로 알려져 있다. 서 변호사는 이 지사 측 가짜뉴스 대책단장, 김 변호사는 '이재명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 소속이다. 이에 일부 친문 당원 중심으로 이 지사가 대선판을 흔들기 위해 정부 여당에 부담이 되는 LH 투기사건을 흘린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상최대의 이간작전’이라고 비난하면서 "갑자기 민주당내 갈등을 부추기는 근거 없는 낭설과 가짜뉴스가 넘쳐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재명 탈당에 의한 4자구도가 펼쳐지면 필승이라는 허망한 뇌피셜도 시작되었다"며 "역사를 보면 멀쩡한 나라가 이간계에 넘어가 망한 경우가 많다. 36계중 이간계가 비용이 적으면서 효과가 높아 지금까지도 가장 많이 이용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적욕망보다 공익을 우선하는 진짜 민주당원은 원팀정신을 잃지 않는다"며 "허위사실로 동지를 음해하고, 사실에 기초한 품격 있는 비판이 아닌 욕설과 비방으로 내부 갈등을 일으키는 자들은 이간질을 위해 환복침투한 간자일 가능성이 많다"고 비난했다.


그는 "특정 정당의 당보도 아닌 명색이 언론기관이면서, 정론직필 아닌 가짜뉴스로 정치적 균열과 갈등을 초래하며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것은 민주주의를 위해 부여된 특권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중범죄"라고 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6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