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12일 과천시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12일 오후 4시30분 경기도 과천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대설주의보는 지난 6일 오후 이후 6일 만이다.


12일 오후 4시30분쯤 과천시에 폭설이 쏟아지는 가운데 소방서 삼거리 부근에서 차량 접촉사고가 일어나 차량이 밀리고 있다. 사진=이슈게이트 

이날 오후 4시쯤 과천시 일원에는 함박눈이 쏟아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쯤 기존에 쌓인 눈을 포함해 10.4cm의 눈이 쌓였다.

기상청은 과천시 적설량에 대해 “ 이날 오후 9시까지 1~5cm의 적설량을 기록할 것”이라며 “총 적설량은 2~7cm 정도 일 것”이라고 예보했다.


서울 서초구에도 이날 오후 폭설이 내렸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퇴근길과 13일 출근길에 큰 불편이 예상된다.



12일 오후 과천시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지자 제설차량 2대가 중앙로 눈을 치우는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이슈게이트 

과천시는 이날 오후 4시30분쯤 제설차량 2대를 가동, 과천시 중앙로 일대에 제설작업을 했다.

과천시 소방서 삼거리 앞에서는 이날 오후 승용차 접촉사고가 일어나 차량이 많이 밀렸다.

과천시내 주차장을 관리하는 과천도시공사 직원들은 차량과 삽 등을 이용해 그레이스호텔앞 주차장에 쌓이는 눈을 치웠다.

 

과천시는 12일 오후 제설작업에 참여할 공무원 210명에게 비상근무를 명했다고 밝혔다. 

과천시는 "유니목, 살수차 등을 이용해 남태령 고개 등 주요도로 55km구간에 대해 결빙을 막기 위해 제설제를 살포하고 눈을 치우기로 했다"면서 "공무원들은 주요 인도, 도로 등에 쌓인 눈을 제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과천시는 이날 오후 2시 35분쯤 주요도로에 약 28톤의 제설제를 사전에 살포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3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