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신용카드를 여러개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신용카드마다 포인트를 적립하지만 막상 제대로 사용하지 않고 방치돼 잠자고 있는 경우가 많다.

여러 카드사에 흩어져 있는 카드 포인트를 한 번에 조회해서 계좌이체 할 수 있는 서비스가 시작됐다.


금융위원회가 5일 오전 11시부터 여신금융협회의 ‘카드포인트 통합조회·계좌이체’ 앱·홈페이지나 금융결제원 ‘어카운트인포’ 앱으로 모든 카드사 포인트를 조회해 현금 전환해 계좌로 입금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5일 서비스가 시작되자 이용자가 몰려 한때 서버가 중단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카드사용이 현금사용보다 보편화되면서 카드사 포인트는 매년 3조원이 넘지만 제때 사용하지 못해 소멸되는 포인트도 매년 1000억원이 넘는다고 한다.
지난해만도 소멸된 카드사 포인트는 1171억원이다.


여기저기 흩어져 사용하지 않고 방치된 포인트를 카드사마다 들어가지 않고 한 번에 조회해 현금으로 전환할 수 있다는 것은 소비자입장에서는 대환영이다.


카드사 포인트 통합조회 이체 서비스는 여신금융협회 ‘통합조회 계좌이체 모바일앱’과 금융결제원‘어카운트인포 모바일앱’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앱 설치 후 본인인증을 거치면 현금화가 가능한 미사용 포인트가 조회되고 지정한 계좌로 이체가 가능하다.
8개 전업카드사( 신한, 삼성, 현대, 롯데, 우리, KB국민, 하나, 비씨카드)와 3개 겸염카드사(농협, 씨티, 우체국) 가 참여하고 있다.


포인트는 1포인트당 1원으로 계산해 이체가능하다. 현대카드 M포인트는 현금화가 불가하다. 현대카드는 홈페이지에서 M포인트를 H코인으로 전환해야 서비스 내에서 현금화가 가능하다.


문제는 별도의 앱을 추가 설치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29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