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GTX-C 과천청사역 확정...인덕원역은 추가정차 멀어져 - 의왕역 추가정차위해 민간사업자와 교섭 나설 듯
  • 기사등록 2020-12-23 11:28:33
  • 기사수정 2020-12-29 12:39:01
기사수정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에서 정부과천청사역이 확정됐다. 

인근 안양시 인덕원역 등 추가정차역 설치 요구는 까다로운 조건을 달아 민간투자로 진행하도록 결정했다.


국토부 GTX-C노선 사업 기본계획서에서 확정된 10개 정차역. 



국토교통부가 22일 고시한 GTX-C노선에 대한 사업 기본계획에 따르면 정부과천청사역은 기존 4호선 지하철 역사가 있는 중앙동과 별양동 일원에 설치된다. 

이와 관련, 국가철도공단 관계자는 23일 이슈게이트와 통화에서 “현재의 과천선청사역과 위치가 같다”며 “다만 정부과천청사역 1,2,3,4번 출구가 별양동이어서 중앙동과 별양동 일원이라고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 기본계획서 성과요구수준서에는 정부과천청사역 위치에 대해 “과천시 중앙동 별양동 일원”이라고 표시돼 있다. 앞서 22일 발표할 때는 별양동 일원이라고 표기해 과천시민들의 반발을 샀다. 


국가철도공단 관계자는 "구체적 역 위치는 사업자가 사업성을 위해 약간씩 변경을 할 수는 있지만 기본계획 가이드라인을 벗어날 수는 없다"면서 "역명은 확정된 것"이라고 했다. 


정부과천청사역 행정구역 상 위치. 국토부 GTX-C노선에 대한 사업 기본계획 성과요구수준서 83쪽 캡처. 


국토부 기본계획서는 정차역으로 수원역, 금정역, 정부과천청사역, 양재역, 삼성역, 청량리역, 광운대역, 창동역, 의정부역, 덕정역 등 모두 10개소로 확정했다. 길이는 74.8㎞로 결정됐다. 


양주덕정역 이북, 수원 이남 연장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나 추가 정거장 3곳을 설치할 수 있는 길은 열어뒀다. 

기본계획서는 조건부로 최대 3개까지로 추가 정차역 설치 개수를 제한했다.


조건이 까다롭다. ▲추가역을 설치하더라도 표정속도(역에 정차한 시간을 포함, 열차가 전체 구간을 운행하는데 평균적으로 소요되는 시간) 80㎞/h 이상이 돼야 하고 ▲ 추가 정거장에서 삼성역 또는 청량리역까지 30분 이내에 갈 수 있어야 하며 ▲추가역 신설 비용 역시 정부에서 보조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이 기준에 따르면 강남이북에서 왕십리역이 추가정차역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삼성역까지 30분 이내로 주파해야 하는 이남구간은 인덕원역, 의왕역이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인덕원역은 정부과천청사역과 3.6k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표정속도 유지와 30분 이내 삼성역 도착이라는 조건을 맞추기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추가정차역 가능성이 멀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따라서 의왕시는 인덕원역의 단점을 파고들어 사업비를 전액부담하더라도 의왕역 추가정차 성사를 위해 향후 이 사업에 뛰어들 민간사업자와 적극 교섭할 것으로 보인다. 

인덕원역과 금정역 거리가 5.4km인데 반해 수원역과 금정역은 16km 거리여서 중간에 의왕역이 들어서더라도 표정속도와 삼성역 30분 이내 주파 등 조건을 맞출 수 있다는 것이다.


관건은 비용이다. 

역 신설에 드는 비용 등은 민간업체가 부담하기 때문에 역 신설을 원하는 기초정부가 비용 보전 등의 내용이 담긴 제안을 가지고 민간업체와 협의해야 한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안산선이 지나가는 안산 시흥지역에 추가정차할 여지를 남겨두었다.

국토부는 안산선 구간에 추가 정거장을 설치하는 경우는 표정속도 유지, 삼성역까지 30분 이내, 추가정차역 3개소 이내 등의 조건을 제외하는 ‘특혜’를 주었다.


지난 10월 안양시의회가 인덕원역 추가 정차를 국토부에 요구하고 있다. 국토부는 추가정차역 여지를 남겼지만 까다로운 조건을 붙였다. 사진=안양시의회 


 열차는 출·퇴근시간대 2시간 동안 각각 16회를 포함, 하루 최대 122회 운행된다. 

기본운임(10㎞까지)은 2천719원이고 추가 거리 운임은 5㎞당 227원이다. 

환승 할인이 적용된다. 

국토부는 내년 4월까지 민간사업자를 공모하고 5월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신청자는 추가 정거장의 규모를 포함한 구체적인 시설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추정 사업비는 4조3857억원이 든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60개월(용지보상 및 시운전기간 포함)이다.


사업추진방식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따라 민간사업자가 민간자금으로 건설 후 운영수입으로 투자비를 회수하는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 방식으로 진행된다. 

관리 운영권은 운영개시일부터 40년간 주어진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2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