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 대통령 퇴임 후 지낼 양산사저, 통도사 봉하마을 가까워 - 총 부지 규모 2639㎡...노무현사저보다 작고 전두환 박근혜 보다 커 .
  • 기사등록 2020-06-05 13:44:37
  • 기사수정 2020-06-06 11:41:59
기사수정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지낼 사저를 짓기 위해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인 학북면 지산리 부지를 매입했다. 

청와대가 5일 공식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내려갈 양산 지산리 사저 부지. 사진=국민일보 


영축산 비탈의 언덕배기 집 



문 대통령 내외가 구입한 사저부지는 하북면 지산리 5개 필지, 2639.5㎡(790.6평) 규모다.  문 대통령이 들인 비용은 10억6000만원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경호처는 경호동과 경호시설 신축을 위해 부지 2944㎡(892평)와 건물을 12억5000만원에 매입했다. 

경호동 신축비용은 국가예산이 투입된다. 

경호처는 지난해 말 문 대통령의 퇴임 후 경호원 숙소 부지 매입 및 경호 시설 건축 명목 등으로 2020년 예산안에 22억여원을 편성했다.


문 대통령 사저와 경호처 부지를 합하면 5583㎡(1582평)으로 총 매입비는 23억10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 사저 소유권은 5월4일 이전됐다. 경호처의 가장 최근 구입은 지난달 하순이다. 

문 대통령과 경호처는 오래전부터 이 부지 매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사저 매입 비용은 문 대통령이 완납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 3월공개 재산내역에는 예금이 13억원이었다. 이 돈으로 매입비를 충당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호시설 부지는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른 정부 예산이 지원된다.



멀리 숲 속 언덕배기에 문재인 대통령 사저부지가 있다. 사진=국민일보 


청와대 경호처, 문 대통령 내외가 매입한 지산리 평산마을 사저 부지는 언덕배기에 있고 일대가 평지다. 

부지의 동, 남, 북쪽 3면이 탁 트여있다. 동네에는 48가구가 살고 있다. 

영축산(해발 1082m) 자락에 있어 조용하면서도 살기에 편한한 동네다.


문 대통령이 2008년부터 사용해온 양산 매곡동 사저는 경호동 신축이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주변에 여유 부지가 없고 계곡 지형에 숲이 우거져 있는 점이 경호에 불리하다. 

매곡동 사저로 이어지는 2㎞가량의 진입로가 1차선 외길이고 폭이 좁은 산림도로여서 통행이 불편하다는 점도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지산리 부지는 교통의 요지다. 경부고속도로 IC, KTX 울산역 등이 매우 가깝다. 경부고속도로와 직선거리로 불과 2㎞ 떨어져 있어 차로 10분이면 고속도로에 진입할 수 있다.

 KTX 울산역까지는 차로 20분(12㎞)이면 도착하고, 김해국제공항까지 40분(25㎞)이면 충분하다.


통도사와 걸어서 10여분 거리로 가깝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잠든 봉하마을도 자동차로 50분 거리다.  

김해-양산이 친노 친문 벨트로 조성될지 주목된다.  




경남고 2년 후배가 살던 곳


 땅의 원래 주인은 문 대통령의 경남고 2년 후배인 것으로 알려졌다.  평산마을 터와 2층 주택을 판 사람은 전직 한의사 A(67)씨이다. A씨는 1990년대 초 부산에서 한의원을 운영하다 이 동네로 옮겼으며 2004년 경남고 27회 동기회장을 맡았다고 한다. 문 대통령이 매입한 양산 지산리 일대 터는 원래 그는 1997~1999년 매입해 10년 넘게 소유했다. 주택은 2000년에 소유권 등록을 했다.

1953년 1월생인 문 대통령은 경남고 25회다.



전직 대통령 사저 규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사저는 4262㎡(1289평), 건물 372㎡(112평)이다. 

경호동은 별도로 35억원을 들여 지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연희동 사저는 대지 818㎡(247평)에 238㎡(72평)건물이 있고 별채가 딸려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 논현동 사저는 연면적 661㎡(200평) 규모의 3층 건물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내곡동 사저는 대지 406㎡(123평), 연면적 570㎡ 규모의 2층 건물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바이러스와 전쟁 중인 상황에서 대통령께서 퇴임 후 머물 사저 문제가 불거져나와 조금은 당혹스럽다"며 "언론보도가 구체적으로 나온 이상 다소 이른감이 있지만, 공식 발표를 하는 것이 사저와 관련해 투명하고 엄정하게 추진한다는 원칙에 부합한다고 판단해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가 5일자에 ‘문 대통령 양산 통도사 인근에 사저부지 매입’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강 대변인은 새 사저를 마련하는 이유에 대해 "새 사저 부지를 마련한 이유는 경호 문제 때문"이라며 "문 대통령은 내부적으로 누차 양산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경호처가 최종적으로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고, 이에 문 대통령은 국가기관이 임무수행 불가판단을 내린 만큼 부득이하게 이전 계획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새 부지를 마련하더라도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는 크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를 내렸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 사저는 전직 대통령 사저보다 작은 수준이다. 매곡동 자택보다 평수가 오히려 줄어들었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 사저는 지방에 소재한 관계로 관계법령에 따라 건축을 위해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부지의 크기가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클 수밖에 없다. 대지에서 면적이 차지하는 비율, 건폐율이 20% 이하"라며 "사저입지가 지방인 데다 건축 부지에 따른 불가피성이 있음을 감안해달라"고 부연설명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80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