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북한 김여정 대북삐라 반발, 청와대 “살포자 강력 대응”
  • 기사등록 2020-06-04 18:05:45
  • 기사수정 2020-06-05 20:22:32
기사수정


 

청와대는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강력 반발한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대북 삐라는 백해무익"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입법화하려는 대북삐라 금지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주장에 대해 이같이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안보의 위해를 가져오는 행위에 대해선 앞으로 정부가 단호히 대응내갈 것"이라며, 대북전단 살포자에 대한 엄정 대응 방침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는 김여정 논평이 나온 직후인 이날 오전엔 "청와대는 4.27 판문점 선언과 9.19 군사합의가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김여정의 고압적 논평에 동의하지 않는 투로 반응했다. 하지만 한나절도 안 돼 김여정의 비난을 수용하고 살포자에 대한 강력대응으로 선회한 것이다.


통일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입법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자에 강력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이날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강력 반발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해 남북합의 전면 파기를 경고하고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여정 제1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통해 "지난 5월31일 탈북자라는 것들이 전연(전방) 일대에 기어나와 수십만장의 반공화국 삐라(전단)를 우리측 지역으로 날려보내는 망나니짓을 벌려놓은 데 대한 보도를 봤다"며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삼았다.


당시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이 김포에서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권, 1달러 지폐 2천장, 메모리카드 1천개를 대형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 보냈고, 전단에는 '위선자 김정은' 등의 김 위원장 비난이 담겼다.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의 조항을 결코 모른다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자들이 북남 합의를 진정으로 귀중히 여기고 철저히 이행할 의지가 있다면 우리에게 객쩍은 호응 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제 집안 오물들부터 똑바로 줴버리고 청소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만약 남조선 당국이 이번에 자기 동네에서 동족을 향한 악의에 찬 잡음이 나온 데 대해 응분의 조처를 따라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 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 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며 남북합의 전면 파기를 경고했다.


김 제1부부장은 지난 3월 3일에도 북한의 화력전투훈련을 비판한 청와대에 대해 처음으로 본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겁먹은 개" "세살 난 아이" "저능" 등의 원색적 비난을 퍼부은 바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806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