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일제 강제징용ㆍ위안부 피해자 유가족 단체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유족회)가 정의기억연대 해체와 정의연 전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유족회는 일본이 일으킨 태평양전쟁을 전후해 군인, 군속, 노무자, 여자근로정신대, 일본군 위안부 등으로 강제로 끌려간 한국인 피해자와 그 유가족들이 모여 1973년 만든 단체다.



양순임 유족회 회장 등은 1일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의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0년간 위안부 문제를 악용한 윤미향은 의원직을 사퇴하고 정의연을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양 회장은 “정대협의 그 동안 행태에 대해서 이용수 할머니가 한 말이 다 맞는다”며 “윤미향이 거짓말만 안 했다면 지켜보려고 했는데, 거짓말을 하니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할머니들을 앵벌이 시키면서 모금을 하고, 할머니들이 이용하지도 못할 시설에 거액을 투자해야 하는지, 할머니들은 아무것도 누리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양 회장은 “일본이 고노 담화 이후 설립한 ‘아시아여성기금’ 보상을 제시했을 때 정대협은 기금을 받으면 공창이 되고, 화냥년이 된다”며 할머니의 의중과도 상관없이 반대했다고 주장했다.


정대협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남긴 유언도 지키지 않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양 회장은 회장은 “죽으면 망향의 동산에 묻어달라는 고 강순애 할머니의 유언을 정대협이 무시했다”며 “강 할머니는 결국 납골당에 안치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위안부 할머니들은 생전에 정대협과 윤미향을 무서워했다”며 “정부가 더는 이 단체에 대한 지원금을 보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80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