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제주도 목회자 모임 단체여행 후 경기 안양과 군포에서 9명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이들은 최근 함께 제주도로 단체 여행을 다녀온 교회 목사와 그 가족이어서 지역사회 내 집단감염이 우려된다.


확진 판정을 받은 A목사 손자 초등학생은 2학년과 6학년생이다. 

이 중 2학년생은 지난 28일 재학 중인 안양 양지초등학교를 하루 등교했다.





제주 서귀포 표선해수욕장 인근의 메밀꽃밭. 


31일 안양시와 군포시에 따르면 안양 일심비전교회(만안구 소곡로) 목사인 A(61·안양9동)씨 가족 7명 중 초등학생 2명을 포함한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포시의 은혜신일교회(산본2동) 교회 B목사(48·안양 비산동)와 아내(41세), 창대한교회(산본1동) 목사 가족(53·여 삼성미도아파트), 새언약교회(군포1동) 목사 가족(40·여) 등 4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얀양 A목사와 군포지역 교회 목사 등은 모두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2박3일간 제주도를 함께 여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 여행에는 안양지역 교회 3곳, 군포지역 교회 9곳이 참가했다. 

방역당국은 12개 교회 목사와 교회 관계자 등 25명이 함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확진과 관련된 군포지역 교회는 소규모 교회들이다.


안양시 보건당국은 A씨 손자가 재학 중인 양지초등학교에 대해 교육 당국과 등교 중지 조치를 협의하면서 해당 학생과 접촉한 교직원과 학생, 돌봄교실 원아와 동행 학부모 등 모두 150여명을 대상으로 이날 오후부터 학교 내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안양지역 2개 교회 관계자들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제주도는 이들이 제주 여행 중 접촉한 제주도민이 총 34명인 것으로 파악했다. 

 이들을 자가격리 조치 후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80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