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코로나19 사태로 한 달간 연기됐던 불기 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기념행사가 30일 전국 사찰 2만곳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서울 도심 사찰인 조계사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봉축사에서 "코로나19 위기 속에 봉축법요식이 원만히 봉행되는 것은 정부와 헌신적인 의료진, 불편을 기꺼이 감수한 국민 덕분"이라며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백만 명의 원력보살이 전국 방방곡곡에서 제각각 자기 색깔과 향기로 부처님 법을 꽃피우는 화엄불국토를 만들어 가자"며 "국민 여러분과 불자님들께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늘 충만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오늘 불교 최대 명절인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은 지난 한 달, 전국 사찰의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끝에 거행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도를 통해 닦은 선근공덕을 회향하여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을 열게 될 것"이라며 "큰 원력과 공덕으로 국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불어넣어 온 전국 사찰의 스님들과 불자들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30일 관악산연주암에서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요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과천시청 


관악산 연주암에서도 부처님오신날 기념식이 열렸다.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김종천 과천시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협조해 주신 불교계에 감사드린다”며 “위기를 함께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주암은 관악산 연주봉 남쪽에 있는 사찰로 신라시대 의상대사가 창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통적인 가람 건축양식과 달리 높게 쌓은 석축 위에 이층구조로 되어 있는 점이 독특하다.  

 

음력 사월초파일에 열리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은 코로나19 사태로 한 달 늦은 윤사월초파일인 이날 열렸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80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