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해찬 당대표가 언급한 '검은 그림자'가 덮치는 대상은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인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윤 의원이 과거 ‘한국미래발전연구원(이하 미래연)’ 기획실장으로 일하면서 개인 명의의 별도 계좌를 운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횡령'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굳이 개인계좌를 사용한 이유와 그 사용처를 밝히지 못하는 한 횡령이라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사 출신의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법인계좌가 있음에도 개인계좌로 돈을 받거나 자금을 옮기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대법원의 판례도 있다고 했다. 

“어느 단체의 대표가 돈을 사용했는데 그 사용처에 대한 증빙자료를 제시하지 못하고, 이유와 사용처를 합리적으로 설명하지 못한다면 횡령으로 추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나라 대법원의 판단(2003도2807)”이라고 적었다.


앞서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노무현 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가 걷히지 않는다. 끝이 없다. 참말로 징하다"라고 말했는데, 윤 의원의 차명계좌 의혹을 두고 한 것이라는 말이 돌았다. 


윤 의원은 한국미래발전연구원 기획실장을 지냈다. 미래연은 이명박(MB) 정부 시절 노무현 정부 출신 친노(친노무현) 인사들을 중심으로 설립된 법인이다.

그는 노무현 재단 기획위원,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을 지냈다. 지난 4월 총선 때 서울 구로을에서 승리했다.


윤 의원의 차명계좌 의혹은 과거 같이 근무한 직원의 언론 인터뷰에서 촉발됐다.

미래연에서 회계 업무를 맡았던 직원 김모씨는 지난 29일 시사저널을 통해 윤 의원이 미래연 기획실장으로 일하던 2011~2012년 미래연 법인통장 외 김씨 명의의 통장을 하나 더 운용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자신 명의의 통장에서 윤 의원 명의의 통장으로 총 2400여만원이 여러 차례 이체된 명세를 근거로 들며 윤 의원이 개인 목적의 계좌를 운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 의원 측 관계자는 중앙일보 통화에서 “공식 후원처리를 하지 않는 게 죄라면 죄겠지만, 전부 미래연을 위해 썼고 사사롭게 개인이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사용처를 밝히지 못하면 횡령”이라는 김웅 의원의 주장에는 “그러면 윤 의원이 기획실장으로 일하면서 받은 월급을 어디에 썼는지 전부 공개하라는 것이냐”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80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