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과천 아파트 매매가 경기도서 하락폭 1위, 수원· 군포· 의왕은 상승 - 과천 전세가 17주 연속 하락...바닥 가까운 듯 변동률 축소
  • 기사등록 2020-05-28 16:31:28
  • 기사수정 2020-05-28 16:38:26
기사수정



과천 전세가격이 17주 연속 하락했다. 다만 하락폭은 축소되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28일 발표한 '5월 4주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25일 기준) 과천 아파트 전셋값은 0.71% 하락했다. 지난 5주간 하락율은 5.84%에 이른다.

신규 입주물량이 많기 때문이다. 


다만 지난주에 비해 하락률이 완화돼 바닥이 가까운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 4주 동안 계속 마이너스 1%대의 변동률을 보였는데 이번주는 0.71%가 떨어졌다.


과천1단지를 재건축한 푸르지오써밋. 4월부터 입주 중이다. 


 과천 아파트 매매가는 올 들어 경기도에서 가장 많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주 기준으로 과천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해말 대비 –0.84%의 변동률을 기록하고 있다. 

성남시분당구가 –0.64%로 과천시보다 덜 떨어졌다.


반면 올 들어 수원시와 군포시 등은 날개를 달은 것처럼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수원시 팔달구가 +16.8%, 수원시 권선구가 +15.99%, 군포시가 +8.58%, 안양시 만안구가 +6.40%, 의왕시가 +5.06%의 변동률을 기록,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 강남3구의 하락폭은 과천보다 크다.

지난주 강남구와 서초구는 –2.35%으로 나타났고 송파구는 –1.69%를 기록했다.


이번주에는 서울 강남3구 아파트 매매가 하락폭이 축소되고 있다. 

급매물이 거의 소진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강남구(-0.13%→-0.08%)와 서초구(-0.14%→-0.09%), 송파구(-0.07%→-0.04%)였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80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