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학교의 등교수업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한 걱정이 높다. 

과천시는 이런 걱정을 줄이기 위해 관내 학교와 유치원, 어린이집 등에 붙이는 체온계와 마스크 등의 방역물품 지원에 나섰다.


과천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시민이 기부한 기부금 중 2천4백여만원을 들여 붙이는 체온계를 구입했다고 했다.

어린이집 45개소(1,981명), 유치원 6개소(394명), 초등학교 4개소(3,060명) 등에 1인당 20개씩 사용할 수 있도록 배부했다.


과천시가 배부한 붙이는 체온계. 사진=과천시청



과천시는 27일 어린이집과 유치원 어린이와 초등학교 학생 5,500여 명을 대상으로 ‘붙이는 체온계’를 배부했다고 밝혔다. 

  과천시가 배부한 붙이는 체온계는 손목, 이마, 귀밑, 목 부위에 부착이 가능하며, 피부에 붙이면 정상체온에서는 녹색으로, 37.8도 이상이면 노랑색으로 변한다.

 한번 부착하면 최대 48시간 동안 사용이 가능하다.

  붙이는 체온계는 한눈에 체온 확인이 가능해 상대적으로 감염병에 취약한 어린이들의 건강 상태를 즉각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과천시는 붙이는 체온계 사용으로 증세 발현에 대한 즉각적인 표현이 어려운 유치원생 등의 건강 이상징후를 쉽게 파악할 수 있어 보다 신속하게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과천시에서는 각 학교의 등교수업 시작을 앞두고, 관내 초·중·고 학생 7,350명에게 1인당 2매씩 배부할 덴탈마스크와 KF94마스크 1만 5천여장을 각 학교에 전달했다. 


또한 안전한 교실 환경 조성을 위해 경기도교육청 보급대상에서 제외된 학생 수 600명 미만인 학교 5개소에 열화상 카메라를 보급하고, 각 교실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손소독제와 살균티슈 등을 학교에 지원했다. 

  

과천시는 현재까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시민들이 기부한 1억5,850만원의 기부금 중 방역마스크 구입에 5,620만원, 손소독제 구입에 1,320만원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80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