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아주 사악한 만평'이라고 질타한 중부일보 26일자 만평. 진 전 교수가 비판하자 중부일보는 이 만평을 홈페이지에서 내렸다. 



“아주 사악한 만평입니다.” 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6일 페이스북에서 이 같이 지적하고  중부일보 최경락화백이 그린 만평을 링크했다. 

25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할머니가 기자회견한 내용을 비튼 만평이다.


 진 전 교수는 “물에 빠진 사람 구해주니 보따리 내놓으라고 한다는 거죠? 여기에 운동을 바라보는 윤미향 부류의 시선이 잘 나타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운동은 자기들이 물에 빠진 할머니들에게 시혜를 베푸는 활동이라는 얘기. 한 마디로 할머니들을 자기들이 거두어준 불쌍한 곰 정도로 보는 거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니 시키는 대로 재주 부리고, 주는 대로 사료나 받아먹을 일이지, 감히 인간의 식탁에 기어올라 의원까지 먹으려 하면 안 된다는 거죠”라며 “심미자, 이용수 할머니가 어느 대목에서 한이 맺혔는지 알 것 같다. 보셨죠? 이게 이런 문제입니다”라고 질타했다.


진 전 교수는 “이 만평을 강력히 비판한다”고 했다.


중부일보는 논란이 되자 최경락 만평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80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