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준표, 김종인 등장에 자세 낮추고 "국민 직접 만나겠다" - "와각지쟁 하지 않겠다"...그동안 거친 언행에 통합당 입당 불허 각오한 듯
  • 기사등록 2020-05-23 09:24:39
  • 기사수정 2020-05-23 09:26:37
기사수정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미래통합당의 비대위원장을 수용하면서 김 전 위원장과 각을 세웠던 홍준표 국회의원 당선자의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종로구 사무실을 찾아온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만난 뒤 수용했다.

김 위원장은 내년 4월 7일 총선 때까지 통합당을 진두지휘하게 됐다. 


무엇보다 김 위원장은 그간 정치권 세대교체 필요성을 강력히 주장해온데다 홍 전 대표가 김  위원장을 향해 거친 비난을 퍼부어 홍 당선자의 복당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홍 당선자는 그동안 김 위원장 내정자에게 “비리위원장” “노욕” “ 비리인사” “개혁팔이” “당에 기웃거리지말라”는 등 원색적 표현으로 비난해왔다.

 대구 수성못 용지봉에 오른 홍준표 국회의원 당선자. 그동안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공격해온 홍 당선자는 무소속 의원의 처지를 감수하겠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홍준표페이스북



이런 상황에서 홍 전 대표는 김 위원장 내정자가 비대위원장을 수용한 뒤 22일 오후 늦게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앞으로 국민과 직접 만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와각지쟁(蝸角之爭)을 벗어 나고자 한다”며 김 위원장 등 김 위원장 내정자와 통합당 문제에 대해 더 이상 왈가왈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와각지쟁은 달팽이의 더듬이 위에서 싸운다는 뜻으로, 하찮은 일로 벌이는 싸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그는 “국민들과 직접 만나고 주유천하하면서 세상 민심을 온 몸으로 체험 하겠다”고 했다.


홍 당선자는 “8년만에 국회로 돌아간다”며 “새로운 여의도 풍습에 익숙해지려면 또 많은 시간이 소요 되어야 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특히 그는 “180석의 거대 여당 앞에서 한없이 무력한 야당 소속도 아닌 더 무력한 무소속 국회의원으로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의구심 속에서 이 좋은 봄날은 간다”고 무소속 의원의 소회를 토로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799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