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 광창마을 주민들이 13일 과천하수처리장 신축 반대 등을 주장하며 중앙로 인도를 따라 가두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슈게이트 



국토부의 과천과천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 승인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서 과천하수처리장 신축예정지 인근 마을 주민들이 13일 과천시가지를 돌며 과천하수처리장 신축 반대시위를 벌였다,


과천시는 국토부와 협의를 거쳐 2022년12월 과천지구 내 양재천과 막계천 합류부(과천동 555-2번지 일원) 12만㎡ 면적에 상부는 대규모 공원 및 공공건물을 신축하고 하부는 초현대식 하수처리시설을 신축하기로 결정하고 지난해 5월 관계기관과 시행방식 등에 대한 기본협약을 맺었다.


이처럼 인근 서울시 서초구와 갈등을 빚은 하수처리장 입지가 결정되고 해당절차가 진행되고 있음에도 국토부 지구계획승인은 당초 올 3월에서 연기돼 최근엔 “8월쯤 지구계획이 나올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도는 등 거듭 지연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과천시광창마을 주민들은 지난 3월20일 과천시청앞 시위에 이어 50여일만인 13일 오전 과천시중심가 인도를 돌며 시위를 벌였다.

 40~50여명의 주민들은 “광창 입구 x통 이전 결사반대” “주민 우롱한 시장 물러나라”등의 피켓을 들거나 “광창마을분뇨처리장 결사반대”가 쓰인 어깨띠 등을 두른 채 꽹과리와 북 등을 치며 가두시위를 벌였다. 



과천시 광창마을 주민들이 13일 가두시위를 벌이고 있다.  


앞서 주민들은 과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하수종말처리장 이전·구축’ 계획과 관련해 과천시, 국토교통부 등에 민원을 제출했으며, 입지선정 과정에서 주민설명회나 공청회를 하지 않은 것은 절차상의 하자라며 반대시위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과천하수처리장 예정지와 가까운 광창마을은 900여 가구가 살고 있다. 일부 지역이 과천과천지구에 편입된다.


과천시는 하수처리장 입지로 부동산 가치 하락이 우려된다며 광창마을 주민들이 층수 완화와 마을회관 건립 등 대책수립을 요구하고 있지만, 개발제한구역은 경기도 승인이 필요하다는 설명을 내놓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50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Warning: include_once(../news/side_banner_menu.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issuegate.com/www/skin/news/basic/view.skin.php on line 394 Warning: include_once(): Failed opening '../news/side_banner_menu.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share/pear:/usr/share/php') in /home/issuegate.com/www/skin/news/basic/view.skin.php on line 39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