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속삭이는 산하 


하루가 다르게 

쌓여가는 낙엽들,

약한 바람에도

아무런 저항 없이 

떨어지고

뒹구는 낙엽을 보노라니 

아!

이제 가을도 얼마 남지 않았구나.


가을아!

가을아!

떠남을 피할 수 없다면

너 혼자만 가지 말고

내 그리움과 함께 가주지 않으렴,

 

걷고 또 걸었습니다 

하늘을 

바라보고

또 바라봅니다

그동안 

나의 영혼을 충만케 했던 둘레길,

오늘도

물소리와 새소리가

그리고

흙내음새와 대지의 숨결이 

서서히 가슴으로 스며듭니다.

산하가 속삭입니다.


침묵하여라!

서둘지 말고 천천히 천천히!

라고


~ 북한산 둘레길에서, 글 사진= 박시응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6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