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아내가 운영하는 경기 안양시 소재 한 식당에서 흉기를 휘두른 50대가 경찰이 쏜 실탄 2발을 맞고 중상을 입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50대 남성 A씨는 12일 낮 12시쯤 자신의 아내가 운영하는 안양시 동안구 한 식당에서 아내를 폭행하다 이를 말리던 20대 알바생에게 흉기를 찌르고 휘둘러 다치게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1차례 테이저건을 쐈으나 제대로 맞지 않자 이어 허공에 공포탄을 발사했다.

그래도 그가 아내를 흉기로 위협하는 등 저항하자 그의 둔부와 대퇴부에 1차례씩 실탄을 쏴서 제압했다.


A씨는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양동안경찰서는 A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특수상해혐의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6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