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의왕도시공사(이하 공사) 조직개편 추진과 관련, 의왕시의회에서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채훈 의왕시의원.  

 

21일 공사에 대한 의왕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채훈 의원(고천동·부곡동·오전동)은 “향후 운영상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도 조직을 확대하고 인력을 충원하겠다는 공사 측 계획은 신중히 검토해야한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공사가 한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기존 장안지구와 백운지구 개발사업을 담당하던 개발사업1팀과 개발사업2팀 등 2개팀을 1개팀으로 통폐합하고, 민선8기 의왕시장의 공약사항 이행을 위한 전담부서인 ‘신규사업팀’을 신설할 계획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공사는 개발사업 전문인력 추가채용 계획과 본사 사옥을 건립하는 업무 등을 담당할 조직으로 개발지원팀을 신설하는 방안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본사 사옥은 삼동 장안지구 내 매각하지 못한 공공청사부지(파출소, 우체국)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한 의원은 “사업은 시작과 마무리단계가 가장 중요한데 장안지구와 백운지구는 아직 사업이 마무리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2개 팀을 1개 팀으로 통폐합하여 운영하게 되면 원활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못할 가능성이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사 내 조직에 시장 공약사항 이행을 위해 팀을 신설, 구성한다는 것도 공기업의 역할로서는 합리적이지 못한 처사”라고 지적하면서 “자칫 시장 개인의 공약사항 이행을 위한 조직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적 평가를 받을 수 있기에 신중히 검토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장안지구 내 공공청사 부지에 공사 본사 신사옥 건립 추진 움직임에 대해 한 의원은 “장안지구 사업이 적자사업이 될 우려가 크기 때문에 민간에게 매각해 적자의 폭을 줄이는 방안 또는 지역주민들에게 직접적 복지혜택 등 공공의 이익을 도모하는 방안 등 다각적인 모색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59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