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온누리 상품권이 앱을 활용한 충전식 상품권으로 진화하면서 소비자의 접근성과 선택권이 대폭 넓어졌다.


은행에 가지 않고도 평소 사용하는 카드에 충전해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중소벤처기업부가 8월 29일‘충전식 카드형 온누리상품권’을 신규 출시했다.


충전식 카드형 온누리상품권(이하 카드상품권)은 소비자가 보유하고 있는 카드(신용·체크)를 ‘온누리상품권’ 이동통신(모바일) 앱에 등록해 상품권을 구매(충전) 후 실물 카드 결제 방식으로 사용하는 상품권이다.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 캡처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상점가·골목형상점가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을 ‘09년부터 발행해 오고 있다. 

출시 당시 200억원 수준으로 시작해 ‘22년에 3조 5천억원 규모로 확대됐다.


처음 종이 형태의 온누리상품권으로 시작돼 ‘19년 큐알(QR)방식의 ‘모바일상품권’이 출시됐다.

 이번엔 카드상품권으로 진화했다. 소비자의 접근성이 더 넓어졌다.


카드상품권은 소비자의 소비유형(패턴) 및 결제 수단 변화에 따른 전통시장의 디지털 전환의 일환으로 기획됐으며 이를 통해 전통적 주 고객층인 장·노년층뿐만 아니라 2·30대도 찾는 시장을 만들어 시장 상인들의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카드상품권의 장점으로는 첫째, 기존 종이상품권과 달리 신분증 지참 후 은행에 가지 않고도 24시간 언제든 비대면 구매가 가능하며 종이상품권처럼 신경 써서 소지하고 다니지 않더라도 카드단말기가 있는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에서 장보기가 가능해진다. 


둘째, 새로 신용·체크카드를 발급받을 필요 없이 소비자가 보유하고 있는 카드 중 원하는 카드를 여러 개 등록해 사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1차로 비씨(BC)카드(8.29), 농협·하나·현대·국민·삼성·신한카드(9.1) 등 주요 카드사들이 참여했다. 

올해 말까지 롯데·카카오 등 국내 대부분의 카드사들이 순차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셋째, 실물 카드결제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전통시장 소득공제도 별도의 절차 없이 자동으로 적용된다. 

이를 통해 40%의 소득공제율로 최대 100만 원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넷째, 사용한 카드상품권의 구매금액은 그대로 해당 카드 사용실적에 포함된다.

 즉 포인트 적립, 할인 등 해당 카드 고유의 각종 혜택을 빠짐없이 받을 수 있게 된다.


마지막으로, 기존 종이상품권은 할인율 5%에 월 70만 원까지 구매 가능하나, 카드상품권은 할인율 10%로 2배의 할인율 적용되며, 9월 한 달 동안 최대 100만원까지 구매 한도를 확대했다.


올해 카드상품권은 1조원 규모로 발행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발행규모를 더욱 늘릴 계획이다.


 ‘온누리상품권’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 받을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이영 장관은 “향후 관련 앱을 전통시장과 상점가를 대표하는 체제(플랫폼)로 발전시켜 전통시장 디지털 전환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4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