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윤석열 정부가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인근의 경호구역을 확장, 극우 유튜버들의 사저 300m내 집회시위를 금지시켰다.



대통령 경호처는 21일 공지를 통해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인근의 경호 구역을 확장해 재지정했다"며 "기존 경호구역은 사저 울타리까지였으나, 이를 울타리로부터 최대 300m로 확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평산마을에서의 집회 시위 과정에서 모의 권총, 커터칼 등 안전 위해요소가 등장하는 등 전직 대통령의 경호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라며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평산마을 주민들의 고통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경호처는 "이번 조치는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한 것으로, 22일 0시부터 효력이 발생한다"며 "이에 따라 대통령경호처는 경호구역 확장과 함께 경호구역 내에서는 검문검색, 출입통제, 위험물 탐지, 교통통제, 안전조치 등 경호경비 차원의 안전 활동을 강화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6일 문 전 대통령 사저 인근에서 1인 시위자가 주민들을 커터칼로 위협하다가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경호 강화 여론이 높아졌다.





민주당 “윤 대통령과 김 의장에게 감사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9일 김진표 국회의장과 만찬에서 김 의장의 경호 강화를 건의 받고 김종철 경호차장에게 지시해 이뤄졌다. 

협치 강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누군가를 괴롭히고 일상을 망가뜨리는 집회는 보호받아야 할 자유가 아니라 ‘폭력’"이라며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전 대통령과 평산마을 주민의 고통, 안전을 생각한다면 늦었지만 합당한 조치"이라고 환영했다.

그러면서 "김진표 의장, 윤석열 대통령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사건을 통해 타인에게 막대한 피해를 일으키는 욕설, 폭력 시위 문화를 개선하는 계기로 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3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