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가 코로나19, 도시개발 등으로 침체된 원도심의 상권을 활성화를 위해 ‘과천시 원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한 민관상생협약’을 5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제일쇼핑 등 별양동 상가의 재개발 논의가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일부 상가 점포주는 재개발조합을 결성하기 위해 동의서를 받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과천 원도심 상권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천시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민관상생협약식은 신계용 과천시장과 김진웅 과천시의회의장, 관내 4개 시장(새서울프라자·제일쇼핑·과천상점가·별양동상점가) 상인회장, 임대인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과천시와 과천시의회는 원도심 상권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공공인프라 및 환경개선사업 등을 적극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또 임대인과 임차인은 임대차 재계약과 쾌적한 영업환경 및 거리환경 조성에 적극 노력하는 등 지역경제 상생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였다. 

  

  과천시는 민선8기 시장공약사항인 “원도심 상권활성화 지원 확대”에 따라 이번 협약을 통해 침체된 원도심을 ‘상권활성화 구역’으로 지정하고, 임대인· 임차인· 사업자 간 상생 협력적 이해관계 조성 및 지역상권의 자생적 경쟁력을 회복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 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원도심 상권 활성화와 재도약을 위해 사업하기 좋은 과천시가 될 수 있도록  활기찬 상권문화를 지원할 것”이라며 “앞으로 민·관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2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