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일주일에 한두 번 

진관사를 찾아

사찰 특유의 색을   

가슴에 가득 담던 나,


오늘도

어김없이 진관사로,


들려오는 새소리 

청량한 물소리

가슴으로 들으며 

하늘을 바라보니 

온통 푸르름으로,


나로 가득 차

숨 쉴 수조차 없는 요즘

저 하늘의 푸르름이

바람처럼 오가는 삶이길 소망해봅니다.

=8월1일 진관사에서, 글 사진 박시응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2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