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팔순의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7일 낙상 사고로 입원했다.


2020년7월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국정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박지원 원장은 딸, 외손자 등 가족과 참석했다.  박지원 페이스북 


그는 입원소식을 페이스북으로 전하며 "여러 가지로 재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 말은 자신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국정원으로부터 고발당한 데 이어 최근 검찰로부터 출국금지 조치를 당한 것과 관련해 중의적으로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늘 오전 서울 서대문 안산 자락길을 걷고 내려오다가 맨홀 뚜껑에서 미끄러졌는데 복숭아뼈 두 곳이 깨져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주치의가 당장 하라고 해 입원했다"며 "수일 내 수술을 한다면 약 1개월 반의 치료가 필요하다니 여러 가지로 재수가 없네요"라고 적었다.


박 전 원장은 앞서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와 관련, "검찰이 계속 코미디를 한다"며 "저는 해외여행 일정이 없고, 고발됐다면 나갈 생각도 하지 않는다. 당신들이 생각하는 만큼 박지원이 비겁하지도 않고 겁쟁이도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1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