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관악산 과천향교 계곡 폭포수가 장관을 이뤘다. 

비가 개인 14일 오전 싱그러운 관악산 기운과 함께 폭포수는 ‘추르르르~차르르르’ 거리는 굉음을 내며 쏟아졌다. 

바위에 부딪히면서 만들어진 물보라는 빙설의 빛깔을 내며 사방으로 튀었다. 


13일 쏟아지기 시작한 비는 14일 오전5시까지 과천시에 225.5mm를 퍼부었다. 

그 덕에 관악산은 관악산다워졌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1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