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는 신계용 과천시장이 취임 첫날인 1일 첫 업무로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관대책위원회 구성 및 운영계획(안)’을 결재했다. 


신계용 과천시장이 1일 환경사업소 입지관련 민관대책위원회 구성 및 운영계획안을 결재하고 있다.  과천시 


 

민관대책위원은 김성훈 과천회 회장, 고옥곤 전 환경사업소장을 비롯해 윤미현 의원 등 시의원 3명, 관련부서 공무원 3명 등 11명이 위원으로 위촉됐다.

신 시장은 위원회 첫 번째 회의는 이날 오후 5시 시장 집무실에서 주관한다고 밝혔다. 

 

 과천시는 대책위를 운영하며 환경사업소 입지와 주민지원 방안에 대해 함께 논의해나갈 계획이다. 


 신계용 시장이 해당 사안을 1호 결재로 처리한 것은 지역 내 최대 현안 중 하나인 환경사업소 이전 및 증설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시설 노후화와 하수 처리용량 한계로 이전 및 증설이 시급하며, 신 시장은 이를 민관대책위원회 운영을 통해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이다.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총면적 35,735㎡, 건축면적 3,532㎡ 규모로 지난 1986년 준공한 뒤, 내구연한인 30년을 넘겨 가동 중이다. 

  1일 3만톤의 하수처리 역량을 갖춘 시설로 설계됐으나, 현재는 노후화로 1일 처리용량이 1만9천톤으로 낮아졌다. 


과천시 환경사업소 전경.  


  과천시가 환경사업소의 노후화 및 인구증가에 따른 처리용량 향상 필요에 따라 증·개축을 논의하던 중 2018년 정부가 3기 신도시로 ‘과천과천 공공주택 지구’의 개발을 발표하면서 환경사업소와 이전 예정지가 해당 지구에 포함됐다.


  이에 과천시는 주암동 361번지 일대로 이전하는 방안을 담은 환경사업소 이전 계획을 포함해 국토부에 지구계획안 승인을 요청했으나, 2020년 10월 국토부의 보완요구로 지구계획안 승인이 보류됐다.

 

 주암동에 인접한 서초구와 서초구 주민은 과천시 환경사업소 이전에 대해 반대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국토부에서는 중재안으로 선바위역 인근으로 대안후보지를 제안했으나 국토부의 중재안에 대해 선바위역 일대 과천시 주민들의 반발도 계속되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0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