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세브란스병원, 40세 이상 16만명 분석결과…"간 질환 사망위험도 21% 감소“




B형 간염 환자가 소염진통제인 아스피린을 장기간 먹으면 간암 발생 위험을 16%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김범경)·예방의학교실(윤진하, 윤병윤) 공동 연구팀은 2010~2011년 B형 간염으로 진단받은 40세 이상 16만1천673명을 대상으로 아스피린 복용이 추가적인 간 질환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30일 밝혔다.



연세대 제공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위장관학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B형 간염은 B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체에 면역반응이 일어나 간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항바이러스제 등을 이용한 다양한 치료법이 있지만, 아직 완치가 어렵고 간암의 원인이 된다.


연구팀은 분석 대상자를 3년 이상 아스피린 복용그룹(9천837명)과 비복용그룹(15만1천836명)으로 나눠 평균 7.5년 동안 간암 발생률 및 간 질환 관련 생존율을 비교 분석했다.

이 결과 아스피린 복용그룹의 연평균 간암 발생률은 10만명당 517명으로 비복용그룹의 568명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간암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여러 변수(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간경변, B형 간염 치료 여부, 비만, 흡연, 음주 등)를 모두 고려했을 때 아스피린을 오래 복용한 B형 간염 환자의 간암 발생 위험도가 비복용 환자보다 16% 낮은 것으로 추산했다.

또 동일한 비교 조건에서 간 질환 관련 사망 위험도 21% 낮게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는 간경변, 고혈압 등의 질환을 가진 환자들도 아스피린을 장기간 복용하면 간암 발생 위험도가 각각 19%, 14%가량 유의미하게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하지만 암 예방효과를 가진 것으로 알려진 항바이러스제나 메포민, 스타틴 복용 그룹에서는 아스피린의 효과가 관찰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범경 교수는 "이전 연구들에서 제시된 아스피린의 간암 예방 효과를 대규모 데이터 분석으로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면서 "앞으로 아스피린이 간암 위험을 줄이는 인과 관계를 밝혀내기 위한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06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