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李 윤리위 징계시 당에 치명적 결과…새누리당으로 회귀, 총선 기약못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대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논의에 대해 "당 대표를 갖다가 징계하는 과정 속에서 뚜렷한 증거도 없이 무슨 놈의 그냥 막연하게 품위니 어쩌니 이래서 판단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에 대한 당 징계위는 이날 오후 7시 열릴 예정이다.

이 대표는 성 상납 의혹이 불거진 후 증거인멸을 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품위 유지 위반으로 징계 절차가 개시된 상황이다. 

윤리위는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을 위원회에 출석시켜 사실 관계 확인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나는 이 대표가 한두어 달 전에 윤리위에 회부된 것에 대해 납득이 되지 않았다. 윤리위 판단을 정확한 증거가 확보된 다음에 해야 되지 않겠나"며 "경찰 조사가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경찰 조사가 끝날 때까지 윤리위가 판단을 할 수는 없을 거라 본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윤리위가 '우리는 경찰 수사하듯 하는 게 아니라, 당의 품위를 훼손했는지 여부로 국민 눈높이에서 보는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서도 "말이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에 대해 최소 '경고' 아니면 '당원권 정지' 징계가 내려질 거란 전망이 나오는 데 대해선 "그건 그런 것을 희망하는 사람들의 얘기겠죠"라며 "그걸 밖에서 객관적으로 보기엔 소위 당권싸움을 위해 하는 것 아니냐는 인식을 가질 수밖에 없다. 당권과 관련해서 아니면 이런 사태가 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실질적으로 징계를 만약 받는다고 했을 적에 당이 아마 치명적 결과가 나올 거라 본다"며 "일반 국민들이 이 대표가 젊은 나이에 당을 대표하는 사람이 됐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저 당이 과거와 달리 변할 수도 있는 정당이라는 기대감을 줬는데, 이제 그 기대감이 사라져버리는 것이다. 옛날 새누리당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당의 모습이 그렇게 갈 것 같으면 다음 총선을 기약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질의응답에 대해 "윤 대통령이 정치를 오래 했던 분이 아니라 정치인들이 쓰는 말에 익숙함이 없어서 아침마다 기자들이 출근길에 얘기하면 거기에서 그냥 별로 생각하지 않고 툭툭 뱉는 그런 답변들을 하고 있는데, 그렇게 별로 세련되지 못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평가했다.


그는 "대통령의 말이라는 게 그렇게 가벼우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대표적인 예가 '내가 대통령 처음 해봐서 잘 모르겠다' 이런 얘기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될 얘기다. 일반 사람들이 얘기하는 식으로 그렇게 얘기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가 보기엔 앞으로 얼마간 하다가 아마 본인 스스로가 이거 이렇게 해선 안 되겠다는 그런 판단할 시기가 올 거라 본다"고 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0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