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임희정 1번홀 스윙. 연합뉴스 




임희정, 교통사고 후유증 딛고 한국여자오픈 우승…통산 5승째




임희정(22)이 교통사고 후유증을 딛고 시즌 첫 우승을 메이저대회 제패로 장식했다.

임희정은 19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총상금 12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2위 권서연(21)을 6타차로 따돌린 임희정은 시즌 첫 우승이자 통산 5번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작년 8월 하이원 리조트 여자오픈 11개월 만에 우승이다.


메이저대회 정상은 2019년 KB금융 스타 챔피언십 제패 이후 두 번째다.

이날 임희정이 적어낸 269타는 한국여자오픈 최소타 우승 신기록이다. 전날 54홀 최소타(200타) 기록 경신에 이어 이틀 연속 신기록 행진이다.

종전 기록은 2018년 오지현(26)과 작년 박민지(24)가 남긴 271타였다.


우승 상금 3억 원을 받은 임희정은 단숨에 상금랭킹 2위(4억619만 원)로 도약했다. 대상 포인트도 12위로 껑충 뛰었다.


지난 4월 교통사고를 당해 어려움을 겪었던 임희정은 KLPGA투어에서 경기력과 인기를 겸비한 정상급 간판선수의 위상을 되찾았다.

임희정은 사고를 당한 이후 6개 대회에 출전해 한번은 기권, 한번은 컷 탈락했고 10위 이내 입상은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3위 한 번뿐이었다.


근육이 빨리 뭉치는 등 사고 후유증이 여전한 임희정은 "몸컨디션은 썩 좋지 않지만, 이번 대회만 견디자"며 투혼을 발휘한 끝에 최고 권위의 한국여자오픈에서 화려하게 날아올랐다.


전날 독주로 6타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맞은 임희정은 "타수 차이가 있어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던 다짐처럼 1번 홀(파5)과 2번 홀(파4) 연속 버디로 추격을 원천 봉쇄했다.


박민지(24)가 추격에 나섰지만 임희정은 7번(파5)홀과 11번 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6타 차이를 지켰다. (음성=연합뉴스) 




이준석,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역전 우승…코리안투어 2승



이준석 스윙.  연합뉴스 



역전 우승으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승을 장식한 이준석(34·호주)은 다가오는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한국오픈의 타이틀 방어전으로 기세를 이어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준석은 19일 강원도 춘천의 남춘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한국오픈 우승이 우연이 아니었다는 걸 증명하고 싶어서 우승에 목말라 있었고, 노력도 많이 해서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며 "첫 우승 못지않게 기분 좋고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준석은 이날 5타를 줄여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를 기록, 이규민(22)을 한 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선두에 한 타 뒤진 2위로 시작한 최종 라운드에서 일군 역전 우승이다.


지난해 6월 한국오픈에서 코리안투어 데뷔 12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한 지 1년 만에 트로피를 추가한 이준석은 23일부터 한국오픈 2연패 도전을 앞두고 큰 동력을 얻었다.


이준석은 "첫 우승 이후 스윙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톱 클래스 선수들과 경기를 하며 부족한 점에 대해서도 알게 되고, 코치 없이 혼자 스윙을 수정하고 눈으로 확인하다 보니 (2승까지) 시간이 걸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는 "다음 주가 주된 목표라 '워밍업'으로 생각했다"는 그는 "대회를 치르다 보니 제 위치가 워밍업을 할 수는 없게 되더라. 혼신의 힘을 다해 오늘 경기를 마무리했다"고 강조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정태양(22)이 이날 5번 홀(파5) 트리플 보기를 써내며 단독 선두로 도약한 이준석은 후반 들어 앞 조에서 경기한 이규민의 거센 추격에 직면하기도 했다.

"15번 홀쯤 공동 선두가 된 걸 알고 있었다"는 이준석은 "버디를 해야겠다고 조급함을 느끼지는 않았고, 제 순서가 올 거라고 믿었다. 그래서 (다시 앞서 나간) 16번 홀 버디가 나온 것 같다"고 자평했다.


그는 "그린 플레이의 싸움으로 보고 정확한 위치에 공을 보내는 데 중점을 두려 했다. 아이언 샷이 중요했는데, 이번 주 제가 원하는 방향으로 많이 간 덕분에 좋은 스코어가 나온 것 같다"고 돌아봤다.


2020년 겨울 갑상샘암 수술을 받은 뒤 2승을 거둔 그는 "올해 대회가 늘어서 기량보다도 체력이 가장 우려된다. 최근 매주 대회를 소화하며 정신력으로 버티고 있다"며 "다음 주가 가장 중요할 테니 잘 먹고 컨디션 관리에 신경쓰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그는 "아들과 딸 앞에서 트로피를 들고 자랑스러운 모습을 보일 수 있어서 감사하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도 든다"면서 "팬, 갤러리분들이 다 모인 자리에서 감격을 함께 해 무척 좋았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선 타이틀 스폰서인 하나은행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시상식 중 상금 2억원이 송금되는 장면이 대형 전광판을 통해 실시간으로 표출돼 이준석은 우승의 기쁨을 더욱 체감하기도 했다.

우리금융그룹의 후원을 받는 이준석은 "우리은행 계좌로 이체를 받아 죄송하다. 어쩔 수 없었다. 안 받을 순 없어서…"라며 머쓱하게 웃었다. (춘천=연합뉴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0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