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도의회 광교청사.


6·1 지방선거 결과 경기도의회 여야 의석수는 78대 78대 동수이다.

지역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71석, 국민의힘이 70석을 얻었다. 

광역 비례대표 선거에서는 국민의힘이 8석, 더불어민주당이 7석을 얻었다. 


공교롭게도 지역구에서는 민주당이 1석 우세했지만, 정당투표에서는 국민의힘이 1석 우세한 결과가 나왔다.

총의석수 156석을 국민의힘이 78석, 더불어민주당이 78석을 정확하게 반분해 나눠가졌다.  


이로 인해 다음 달 1일 개원하는 제11대 경기도의회 의장선출을 두고 논란이다.


   첫 회기는 다음 달 12일 열릴 예정이다. 

 1호 안건이 의장 선출인데 의석수 동수로 인해 여야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의회 회의 규칙에 따르면 의장은 무기명투표로 선거한다.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과 출석의원 과반수의 득표로 당선된다.

과반수 득표자가 없으면 2차 투표를 한다.

역시 과반수 득표자가 없는 경우 결선투표를 실시해 다수 득표자를 당선자로 하도록 돼 있다.


그런데 결선투표 결과 득표수가 같으면 연장자를 당선자로 하도록 규정돼 있다.

 ‘연장자 우선’ 규칙대로 하면 국민의힘에서 의장이 나올 공산이 크다.

  

  국민의힘의 경우 3선의 김규창(67·여주시2) 의원이 의장 후보로 추대됐다. 

3선 도의원 가운데 최연장자다. 

김 의원은 4년 전 국민의힘 후보 중 유일하게 지역구에서 당선된 인물이다.


   민주당은 4선이자 당 대표의원을 지낸 염종현(62·부천시1) 의원이 의장 후보로 거론된다.

선수가 앞서지만 나이에서 국민의힘에 밀린다.   


  이 때문에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이달 중순에 열리는 마지막 임시회에서 도의회 회의 규칙의 '결선투표까지 득표수가 같을 경우 연장자를 당선자로 한다'는 조항의 '연장자'를 '다선 의원'으로 수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국민의힘 반발에 시행할 가능성은 낮다.


민주당은 전·후반기 의장을 나눠 갖는 방안을 제시해 협상 중이지만 국민의힘에서 수용할 가능성이 낮아보인다. 또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 등을 놓고도 여야 간 신경전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9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