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8일 경기도지사직인수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염태영 전 수원시장과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이사를 임명했다.  

  또 부위원장에 김용진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임명했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인수위는 임기 시작일(7월 1일) 이후 20일까지 운영할 수 있다.


염태영 전 수원시장. 



염 공동위원장은 3선 수원시장 출신으로 김 당선인과 경선을 치른 뒤 본선에서 원팀으로 합류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으며 이번에 지방행정 전문성을 인정받아 발탁됐다.  


  반 공동위원장은 판교테크노밸리에 있는 원격의료 혁신기업 네오펙트 대표로 2018년 벤처 기업인으로 국무총리상을 받은 혁신경제의 아이콘이라고 김 당선인 측은 전했다.


 김 부위원장은 김 당선인이 경제부총리 재임 당시 기획재정부 제2차관을 지낸 공공재정 전문가로 선대위에서 비서실장으로 김 당선인을 보좌한 최측근이다.


 상임고문단에는 정성호 총괄상임선대위원장·안민석·조정식 상임선대위원장·박정 총괄선대본부장 등 선대위 현역 의원들을 위촉해 선거 캠페인의 연속성과 정무적 적합성을 보완했다.  


  인수위는 9일 오후 출범할 예정이며. 나머지 인수위원들은 출범식 때 발표될 전망이다.

 인수위 사무실은 수원시 파장동 경기도인재개발원에 마련된다.  

  인수위는 6개 분과에 2개 특별위원회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2개 특위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와 '협치공약' 특위다.  

  경기북부특별자치도 특위의 경우 김 당선인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경기북부 분도(分道)를, 협치공약 특위는 상대 후보가 제시한 타당한 공약이나 공통공약 추진을 각각 담당한다.   

 주요 공약이었던 '수원 군공항 이전' 관련 특위 구성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당선인이 협치 차원에서 국민의힘 경기도당에 인수위 참여를 요청, 국민의힘이 추천한 인사 2~3명도 인수위에 합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9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