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김종천 과천시장이 6일 중앙공원 현충탑 앞에서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과천시청 



과천시는 6일 제67회 현충일을 맞아 중앙공원 내 현충탑 앞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추념식을 거행했다. 


  추념식에는 김종천 과천시장을 비롯한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각급 기관단체장,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오전 10시 과천 전역에 울리는 묵념 사이렌 소리에 맞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으로 추념식을 시작해, 헌화와 분향 추념사, 헌시 낭독, 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행사가 진행됐다. 

  

과천시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최소 인원만 참여한 가운데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하고, 시민들이 참여하는 자율분향소를 운영해왔으나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추념식을 이전 수준으로 열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추념사를 통해 “오늘 우리가 누리고 있는 평화와 번영, 자유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희생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는 것”이라며 “현충일이 이들의 희생에 감사하고, 진정한 보훈의 의미를 되새기는 뜻깊은 날이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고금란 과천시의회 의장이 6일 헌화하고 있다.  고금란페이스북 


고금란 과천시의회 의장은 이날 추념식에 참석한 뒤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우리가 누리는 평화는 빗물에도 씻기지 않는 붉은 선혈 덕”이라며 “ 대한민국에 감사하며, 후세들이 감사할 일을 하며 살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9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