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1일 밤 과천시 관문체육관에 마련된 개표소 모습.  이슈게이트  



우려대로 과천시 시의원 투개표에서 무효표가 쏟아졌다. 

이는 4년마다 되풀이되는 것으로 시의원 가, 나 선거구에 여야 정당이 가, 나번 후보를 공천해 혼란상을 키우고 있기 때문으로 개선책이 필요하다. 


무효표 양산은 후보 간 경쟁이 박빙으로 전개될 경우 무효표로 인해 당락이 뒤바뀌는 등 민심왜곡의 소지가 적지 않다. 



3일 중앙선관위 개표결과를 보면 과천시의원 선거에서 무효표는 2272표가 나왔다. 


과천시 가 선거구에서 나온 무효표는 1181표나 된다. 투표자의 5.8%이다.

나 선거구에서는 1091표로 투표자수의 4.8%에 이른다.


이 같은 무효표는 4년전 7회동시선거 과천시의원 투표에서 나온 가 선거구 2.3%(376명), 나 선거구 3.2%(551표)보다 더 높아졌다. 


시장 선거 무효표는 1.25%(537표)이었다. 4년전 0.8%(275명)보다 높아졌다.


도의원 선거는 무효표 2.17%(927명)가 나왔다. 

4년 전 선거에서는 2.3%였는데 다소 낮아졌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9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