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과천시주암동을 지나가는 경부지선(성남~서초)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추진과 관련, 정부가 주민들의 반발에도 관련 절차를 강행하고 있는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과천시 주암동 일원에 내걸린 경부지선 반대 현수막. 주암동주민 제공  


과천시 주암동 경부지선 반대 주민모임(대표 심양섭)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난 2일 경부지선 고속도로 전략환경영향평가 본안을 상정했다.

주민들은 이 안건이 심의에서 통과되면 KDI 민간투자심의를 거쳐 3자 공고, 기본실시 설계 등 절차를 거치게 된다고 우려하면서 ‘5자협의체’ 구성을 통한 충분한 논의를 요구하고 있다.


주민들이 요구하는 5자협의체는 과천시, 지역구 국회의원, 국토부, 사업자 효성중공업 등과 과천시 주암동 대표가 참여하는 형식이다.


주민들은 지난해 10월 12일 공청회 이후 2차 공청회를 요구했지만 국토부가 끝내 수용하지 않자 이 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주민공청회에서 주암동과 서초구경계선 근방으로 노선을 수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국토부가 주거지와 채 10m도 떨어지지 않은 노선을 강행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한 주민은 “주민들이 거주하고 잠자는 바로 옆으로 고속도로를 내면서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일방통행식으로 진행하는 게 공정과 상식이냐”고 반발했다.


또 “사업자가 주민 생존권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비용절감만 고려하며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토부가 화성~양재 간 경부고속도로의 지하고속도로 건설을 본격 추진하고 있지 않느냐. 그럼에도 수천억원을 투입해 비슷한 지역을 통과하는 경부지선을 건설하는 것은 예산낭비 아니냐”고 정부의 일방통행 추진에 항의했다. 


경부지선은 경부고속도로 궁내동램프와 서울양재동 강남순환도로 고가도로를 연결시키는 10.7㎞ 노선이다. 

사업자 측은 청계산을 터널로 관통한 뒤 과천시 주암동을 가로질러 가는 안을 제시했다가 주민들이 결사반대하자 서울서초구 경계선 인근으로 재설계, 지난해 10월 공청회에서 제시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87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