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17일 낮 과천시 중앙동 관악산 능선에서 산불이 나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이슈게이트 



17일 낮 1시5분쯤 과천시 중앙동 산 11 깔딱고개(문원폭포) 부근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불이 난 곳은 정부과천청사, 관악산 입구 향교 등과 멀리 떨어진 산 능선이다. 향교에서 어른걸음으로 40분쯤 걸어가면 나오는 곳이다. 


이날 낮 등산객 입산이 전면 통제됐다.


17일 서울대공원 호수에서 물을 담아와 관악산 산불지역 상공에서 퍼붓는 소방헬기.  이슈게이트 


이날 바람이 세 피해규모가 커졌고 연기가 다량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피해규모에 대해 "1만2천여평 정도 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당국은 입산자의 과실로 보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산불이 난 깔딱고개 위치와 상황 작전도. 사진= 과천소방서


한 등산객은 "연기가 끊이지 않고 올라왔다"고 말했다. 


남승현 과천소방서재방예방과장 브리핑에 따르면, 당국은 산림청 3대 시도청 2대 소방헬기 2대 등 모두 7대를 동원, 서울대공원 저수지에서 물을 담아 불이 난 깔딱고개 주변 능선에 물을 퍼부었다.  

소방력 총 153명과 시청직원 150여명, 경찰 20명, 산불진화대원 등 모두 330여명이 진화 작업에 투입됐다.

진화 작업에 투입된 과천시 공무원들과 의용소방대원들은 접는 등짐펌프에 물을 담아 나르고 갈퀴로 흙을 파 잔불 진화 작업을 했다.


진화 과정에서 부상자도 나왔다.

이날 오후 과천시청 공무원 1명이 진화 중 부상을 입어 안양한림대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과천소방서 관계자는 잔불은 사람이 꺼야 하고 불씨가 조금만 있어도 다시 점화될 수 있기 때문에 완전 진화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린다며 헬기 진화는 일몰 시 까지한다고 설명했다. 


17일 오후 관악산 화재 지역에서 투입된 과천시청 직원들이 잔불을 끄고 있다.  이슈게이트 


17일 관악산 화재 지역에서 경기도 소속 산불화재 진압대원들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슈게이트 


건조한데다 바람이 부는 날씨여서 최근 관악산 산불이 잦다. 

앞서 15일 오후에도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 관악산 자락에서 불이나 1시간 8분 만에 진화됐다. 

화재 원인은 입산자 실화로 보고 있다.



과천소방서, 오후 5시 46분 상황 종료


과천시 공무원들이 물통에 물을 담아 져다 나르며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이슈게이트

과천소방서는 오후 5시 27분 주불 90% 진화되고 잔불 진화 중으로 판단해 지원 출동대를 귀소시키고 이어 상황을 종료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8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