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시인 김지하가 8일 향년 81세로 영면했다.


 김지하(본명 김영일) 시인이 8일 강원도 원주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81세. 

  '황토',  '타는 목마름으로', '오적' 등의 작품을 남긴 고인은 최근 1년여 동안 투병생활을 했다. 


1941년 전남 목포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6년 서울대 미학과를 나와 1969년 '시인'지에 '황톳길', '비' 등 5편의 시를 발표하며 정식 등단했다.   

 이후 유신 독재에 저항하는 민주화의 상징이자 민족문학 진영의 대표 문인으로 주목받았다.  


  1970년 풍자시 '오적'으로 구속되는 필화를 겪고 1974년 민청학련 사건을 배후 조종한 혐의로 사형 선고를 받았다가 무기징역으로 감형된 뒤 1980년 형 집행정지로 석방됐다.


  1980년대 이후 후천개벽의 생명사상을 정립하는 데 몰두했다.

1991년 명지대생 강경대 씨가 경찰에 맞아 숨지고 이에 항의하는 분신자살이 잇따르자 조선일보에 '죽음의 굿판을 걷어치우라'는 칼럼을 기고해 파문을 불렀다.

또  2012년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 후보를 공개 지지했다.

진보 문학평론가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를 비판하기도 했다.

2018년 시집 '흰 그늘'과 산문집 '우주생명학'을 마지막으로 절필 선언을 했다.


 '황토', '타는 목마름으로', '오적', '애린' 등의 시집과 산문집 '생명', '율려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1973년 소설가 박경리의 딸 김영주 씨와 결혼했다.

토지문화재단 이사장이던 김씨는 2019년 세상을 떠났다.  


  김지하 시인의 빈소는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8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