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어느 누가 말했던가

봄의 실종이라고,

밖으로 나와라

그리고

산하를 걸어라.

형형색색의 꽃과 나무들,

지나가는 나그네의 

발길과 눈길을 멈추게 하나니


겨우내 

응축의 시간을 보냈던 만물들

그 얼마나 

봄을 기다리고 고대했을까

기다림의 미학

이런 경우를 말함일까


우리들의 삶 또한 같으려니

현재의 삶

많이 어렵고 외롭더라도

가야할 길이라면

희망의 씨앗을 포기하지 말기를

봄이 오면 

꽃은 피어오르나니


어느 날 오가는 봄을 바라보며. 글 사진 박시응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78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