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허경영 후보가 이재명 후보의 발차기가 자신의 무궁화발차기를 따라한 것이라며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9일 유세에서 하이킥을 날렸는데 표절공방으로 이어졌다. 

그것도 다른 사람이 아닌,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에게서였다.


이날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 구정문 앞 유세장에서 이재명은 시원하게 발차기를 날렸다.

 최근 '어퍼컷'을 거듭 날리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 나름 대항하려는 듯 했다.


이재명는 유세에서 "제가 성남FC 구단주였는데 전북하고 싸우면 판판히 졌다. 그때 진 한을 담아 깔끔하게 슈팅하겠다. 슈팅이 뭐냐, 코로나 째깐한 거 확 해불쳐 버리겠습니다"라며 오른발로 발차기했다.

  발차기 후 "골인! 코로나는 나락으로 갔다"고 말했다.

전북대 앞 광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이재명의 하이킥에 대해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선 후보가 원조를 주장하고 나섰다. 

자신의 ‘무궁화발차기’를 표절했다는 것이다.


허경영은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발차기 사진과 자신의 사진을 나란히 올렸다. 

자신은 '원조', 이 후보는 '짝퉁'이라는 설명도 달았다.


그는 "허경영의 공약표절도 모자라 무궁화 발차기까지 따라하는군요"라며 "출처는 밝혀주세요. 토론할 기회는 줘야죠. 원조 맛집이 두려운 걸까요?"라고 꼬집었다. 

이어 '#허경영현상'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도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발차기 사진을 올린 뒤 "민주당 후보가 아무리 급해도 허경영 후보의 무궁화발차기를 따라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허경영-이재명 단일화 각도 봅니다"라고 비꼬았다.


윤석열 후보의 어퍼컷세리모니.


윤석열의 유세 어퍼컷이 인기를 끌자 민주당은 “정치보복 의지표현”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래놓고 유세장에서 하이킥을 차올렸다. 이것은 뭔가? 사람들이 해석에 고민하는 순간, 허경영이 “표절”이라며 원조주장을 하고 나서 이재명을 궁지로 몰아세웠다. 


이번 대선은 코메디 같다.  

특히 후보의 어퍼컷 세리모니를 두고 엄숙하게 비난 성명을 발표하더니 이번엔 다른 후보가 유세에서 발차기 솜씨를 뽐내고, 그것을 두고 ‘허경영-이재명 표절’ 논란까지 벌어지다니 포복절도할 일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3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