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 과천동 뒷골과 안골로 들어가면 고가 개별주택이 즐비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이슈게이트 



지난해 과천시에서 개별주택 한 채가 60억원에 매매됐다. 

과천동 소재 이 주택은 600㎡ 규모다. 

공시가격은 23억9720만원으로 현실화율은 39%이다. 


 현실화율은 공시가격이 실거래액을 얼마나 반영하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로 공시가격 대비 실거래가 비율을 말한다.

 

이 같은 사실은 경기도가 취득신고된 과세자료를 기준으로 ’21년 연간 부동산 거래동향을 분석해 24일 공개한 자료에서 확인됐다. 


과천시 개별주택 중 공시지가가 40억원(2020년 기준)이 넘는 집이 3채나 된다. 

이들 주택은 현실화율 39%를 대입하면 시가가 100억원이 넘는다.



공동주택 현실화율 55%  



지난해 경기도서 거래된 35만1,570건의 부동산 현실화율을 분석한 결과, 도내 공동주택 및 개별주택의 연평균 현실화율은 각각 55%와 53%이다. 

토지는 48%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피스텔과 상점 등의 현실화율은 각각 58%와 57%였다.



과천시 지난해 공동주택 거래건수 경기도서 최하위 



경기도가 분석한 결과 지난해 과천시는 경기도에서 부동산 거래건수가 최하위였다. 


지난해 과천시 부동산 거래는 총 691건이었다. 

이 중 공동주택은 330건, 개별주택은 37건, 오피스텔은 9건 등이었다.


지난해 경기도 공동주택은 7월 들어 아파트를 중심으로 급격한 하락세로 전환했다. 

거래량은 전년 대비 32.6% 급감했다.


개별주택, 토지, 오피스텔은 최근 2개월 거래감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 강세를 유지하면서 전년 대비 각각 5.7%, 16.5%, 44.2% 증가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18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