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12일 열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기도당 필승결의대회에서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 과천시민에 환원' 문제가 부각돼 주목된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2일 경기도당필승결의대회에서 과천의왕 신계용 당협위원장으로부터 과천청사 유휴부지 과천시민 환원 문제에 대한 설명을 주의깊게 듣고 있다.  동영상캡처



윤 후보는 이날 경기도내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의 지역현안 설명 자리에서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 문제에 대해 신계용 의왕과천 당협위원장으로부터 설명을 들었다. 

윤 후보는 신 위원장 설명에 귀 기울였다. 


신 위원장은 행사 뒤 페이스북에 “지역공약을 소개하는 순서에서 윤석열 후보가 과천청사 유휴부지를 공원으로 환원한다는 시민의 바람을 인지하고 있다는 생각에 깜놀했다”고 했다.

신 위원장은 “ 경기도당 필승결의대회가 의미 있게 감동적으로 진행되었다”며 “청년과 주부의 발언은 논리적이면서도 뭉클함을 선사했다”고 했다.


일산 킨덱스에서 열린 필승결의대회에는 신 위원장을 비롯, 윤미현 과천시의회 부의장과 당원 1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전동휠체어를 타고 지하철을 이용, 의왕에서 2시간20분 걸려 일산 행사장에 참석한  장애인 어르신과 윤석열 후보가 만나 눈길을 모았다. (사진)

윤 후보는 행사를 마무리하는 과정에서 그와 두 손으로 악수를 나누면서 “ 어디서 오셨느냐, 멀리서 오셔 감사하다”고 고개 숙여 인사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1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