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갈현 (재경골) 공공주택지구 토지주대책위원회 소속 원주민과 토지주 20여명이 7일 오전 매서운 추위 속에 세종시 국토부청사를 찾아 원정시위를 벌였다.


과천 재경골 원주민과 지주들이 7일 세종시 국토부청사 앞에서 갈현지구 지구지정 결사반대를 외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독자제공 


주민과 토지주들은 ‘재경골 지구지정 결사반대 투쟁’ 문구가 쓰인 현수막을 배경으로 피켓을 든 채 구호를 외치며 시위했다. 시위 참석자 중에는 70대 고령자들도 많이 보였다. 


주민과 토지주들은 “국토부장관 물러나라” “재경골 사수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국토부에 과천갈현(재경골)공공주택지구의 일방적 발표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지구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사업철회요청서를 접수했다.


재경골사수위 한헌수 사무국장은 “농지와 주택을 가진 토지주와 원주민 20여명이 참석했다”며 “ 공공주택지구의 일방적 발표 부당성을 지적하고 사업철회를 요청하는 민원서류를 접수했다”고 말했다. 


면담에서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부 계획대로 진행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매뉴얼대로 절차를 밟아 진행한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국장은 “ 김종천 시장이 원주민 토지주들과 상의 없이 청사유휴지 대체부지로 발표했다”면서 “지정타 입주가 이제 시작됐는데도 인덕원에서 과천대로 가는 길은 정체가 심각하다. 지정타 입주가 끝나면 교통지옥은 불 보듯 뻔하다”고 우려했다.


고금란 과천시의회의장, 박상진 의원이 재경골 주민들과 함께 국토교통부에서 관계자와 면담하고 있다. 고금란페이스북 


이날 시위에는 과천시의회 고금란 시의회의장과 박상진 의원이 동참했다.

 고 의장은 페이스북에 “서둘러 오전 10시40분에 도착했는데 국토부앞에서 시민들은 먼저 시위를 시작하셨다”고 했다.

고 의장은 국토부 관계자와 면담에서 “ 교통시설. 기반시설. 교육시설. 생활시설 뭐하나 대안이 없다”고 지적하자, 국토부 관계자는 “주민의견이 반영돼 (지구계획이) 취소된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12만㎡ 부지에 주택 1300호를 지을 계획인 재경골 지구개발은 국토부가 지난해 8월25일 발표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3일 신년사에서 “과천갈현지구 등도 차질 없이 준비하며 시민 주거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1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